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리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한국과 악연 아닌 악연 아블랴진...양학선·리세광에 이어 신재환에 막혀 '3연속 銀'

    한국과 악연 아닌 악연 아블랴진...양학선·리세광에 이어 신재환에 막혀 '3연속 銀' 유료

    ... 신재환(23·제천시청)이 금메달을 목에 걸면서 은메달을 받게 된 데니스 아블랴진(29·러시아올림픽위원회)과 한국의 악연 아닌 악연이 화제에 올랐다. 아블랴진은 지난 2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기계체조 도마 결선에서 1, 2차 시기 평균 14.783을 기록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점수는 금메달인 신재환과 동점이었지만 1, 2차 시기 중 더 높은 ...
  • 신재환 “서정에게 기 좀 달라했다, 학선형은 선배지만 스승”

    신재환 “서정에게 기 좀 달라했다, 학선형은 선배지만 스승” 유료

    ... 금메달과 꽃다발을 들어보이며 환하게 웃고 있다.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새로운 '도마의 신'이 탄생했다. 신재환(23·제천시청)이 도마에서 올림픽 금메달을 획득했다. 신재환은 2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기계체조 남자 도마 결선에서 1, 2차 시기 평균 14.783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1차 시기에서 난도 6.0점인 '요네쿠라'(도마 옆 짚고 공중에서 세 바퀴 ...
  • [사진] 체조 신재환, 2012년 양학선 이어 9년 만에 올림픽 도마 금메달

    [사진] 체조 신재환, 2012년 양학선 이어 9년 만에 올림픽 도마 금메달 유료

    체조 신재환, 2012년 양학선 이어 9년 만에 올림픽 도마 금메달 새로운 '도마의 신'이 탄생했다. 신재환(23·제천시청)이 2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기계체조 남자 도마 결선에서 1, 2차 시기 평균 14.783점을 받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신재환은 데니스 아블랴진(러시아올림픽위원회)과 동점을 기록했고, 한 차례라도 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