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쌍두마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허훈-양홍석이 살아야 kt가 산다

    허훈-양홍석이 살아야 kt가 산다

    ... 힘을 보탰다. 골밑을 지켜낸 멀린스, 그리고 위기 상황에서 관록을 발휘한 두 베테랑의 활약도 인상적이었지만 승패를 가른 건 역시 두 어린 에이스, 허훈과 양홍석이었다. kt를 이끄는 토종 에이스 쌍두마차로 활약 중인 두 선수는 이날 서동철(51) 감독의 기대에 부응하며 팀이 연패를 끊어내는데 앞장섰다. 특히 양홍석은 40분 풀타임을 소화하며 팀 내 최고 득점을 기록해 승리의 발판을 놓았다. 지난 ...
  • 라인·야후 합친다…네이버·소프트뱅크 50%씩 공동출자 계획

    라인·야후 합친다…네이버·소프트뱅크 50%씩 공동출자 계획

    일본 정보기술(IT) 업계의 쌍두마차라고 할 수 있는 라인(네이버 자회사)과 야후(소프트뱅크 자회사)가 합병한다. 14일 니혼게이자이(닛케이) 신문에 따르면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는 각각 50%씩 출자한 새로운 회사를 만들고 이 회사의 자회사인 Z홀딩스(ZHD·현 야후 모회사)가 라인과 야후의 지분을 100% 소유한다는 계획이다. 라인과 야후가 이달 내 합병을 ...
  • 반얀트리 '페스타 바이 민구', '페스타페어드 갈라 디너' 개최

    반얀트리 '페스타 바이 민구', '페스타페어드 갈라 디너' 개최

    ... '페스타 바이 민구'에서 열리는 '페스타페어드 갈라 디너'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Banyan Tree Club & Spa Seoul)은 페스타바이민구를 이끄는 두 쌍두마차 강민구 셰프와 윤태균 셰프가 선보이는 '페스타페어드 갈라 디너'를 오는 12월 1일 단 하루 동안 개최한다. 이번 갈라 디너는 강민구 셰프와 윤태균 셰프의 컬래버레이션으로 진행되며 페스타바이민구의 ...
  • 'KBL 역대급 트레이드' 라건아-이대성 품은 KCC, 우승 향해 달린다

    'KBL 역대급 트레이드' 라건아-이대성 품은 KCC, 우승 향해 달린다

    ... 이번 트레이드를 사실상 KCC의 '우승 도전 선언'으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시즌 초반이지만 KCC가 리그 상위권에 올라있는 가장 큰 원동력은 이정현-송교창(23) 토종 쌍두마차의 힘이 크다. 이정현은 올 시즌 평균 27분46초를 뛰며 경기당 15.5득점, 3.4리바운드, 6어시스트를 기록 중이고 송교창은 30분7초를 뛰며 16.4득점, 4.5리바운드, 3.3어시스트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허훈-양홍석이 살아야 kt가 산다

    허훈-양홍석이 살아야 kt가 산다 유료

    ... 힘을 보탰다. 골밑을 지켜낸 멀린스, 그리고 위기 상황에서 관록을 발휘한 두 베테랑의 활약도 인상적이었지만 승패를 가른 건 역시 두 어린 에이스, 허훈과 양홍석이었다. kt를 이끄는 토종 에이스 쌍두마차로 활약 중인 두 선수는 이날 서동철(51) 감독의 기대에 부응하며 팀이 연패를 끊어내는데 앞장섰다. 특히 양홍석은 40분 풀타임을 소화하며 팀 내 최고 득점을 기록해 승리의 발판을 놓았다. 지난 ...
  • 'KBL 역대급 트레이드' 라건아-이대성 품은 KCC, 우승 향해 달린다

    'KBL 역대급 트레이드' 라건아-이대성 품은 KCC, 우승 향해 달린다 유료

    ... 이번 트레이드를 사실상 KCC의 '우승 도전 선언'으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시즌 초반이지만 KCC가 리그 상위권에 올라있는 가장 큰 원동력은 이정현-송교창(23) 토종 쌍두마차의 힘이 크다. 이정현은 올 시즌 평균 27분46초를 뛰며 경기당 15.5득점, 3.4리바운드, 6어시스트를 기록 중이고 송교창은 30분7초를 뛰며 16.4득점, 4.5리바운드, 3.3어시스트로 ...
  • [배중현의 야구 톺아보기] 프리미어12 미국, ML의 미래가 있다

    [배중현의 야구 톺아보기] 프리미어12 미국, ML의 미래가 있다 유료

    ... 시드니올림픽 미국 대표팀에는 '메이저리그의 미래'가 가득했다. 브래드 윌커슨·아담 에버렛·벤 시츠·로이 오스왈트 등이 올림픽 이듬해 빅리그에 데뷔했다. 특히 마운드를 이끈 쌍두마차 시츠와 오스왈트는 통산 94승과 163승을 거둘 정도로 롱런했다. 프리미어12 슈퍼 라운드 진출을 확정한 미국 대표팀도 주목할 만하다. 잠재력이 풍부한 유망주가 곳곳에 포진돼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