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싸가지 없는 진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하경 칼럼] 우리는 왜 제왕적 대통령과 결별해야 하는가

    [이하경 칼럼] 우리는 왜 제왕적 대통령과 결별해야 하는가 유료

    ... 기대는 무너졌다. 문 대통령은 2012년 대선 패배 이후 반성했다. “혹시 우리가 민주화에 대한 헌신과 진보적 가치들에 대한 자부심으로, 생각이 다른 사람들과 선을 그어 편을 가르거나 우월감을 갖지는 않았는지 되돌아볼 필요가 있다. 우리가 이른바 '싸가지 없는 진보'를 자초한 것이 아닌지 겸허한 반성이 필요한 때다.”(『1219 끝이 시작이다』) 그런데 '싸가지 ...
  • [중앙시평] 꼴통 진보를 버린 아름다운 배신자들

    [중앙시평] 꼴통 진보를 버린 아름다운 배신자들 유료

    ... 탄압할수록 그는 뜨고 문 대통령은 지는 지지율 30%의 수평이동은 주목할만한 현상이다. 자칭 진보 정권을 밀던 3040세대와 중도층, 이름하여 '민주시민'이 변절했다는 점이다. 조국·추미애를 ... 정치권에서 함부로 못 하는 거다”라고 이해한다. 여론이 그의 생명줄이다. 문재인 정부에서 진보라는 용어가 많이 오염됐다. 오죽하면 좌파 지식인들조차 '민주 건달' '싸가지 없는 진보' '히빠'(문빠에 ...
  • [서소문 포럼] “성공한 혁명, 곧 폭군 옷 입는다”

    [서소문 포럼] “성공한 혁명, 곧 폭군 옷 입는다” 유료

    ... 소리가 여기저기서 나온다. “민주주의로 포장한 독재 시대에 살고 있다”(서병훈 숭실대 교수), “싸가지 없는 진보는 정치에 해롭다. 아니 민주주의의 적이다”(강준만 전북대 교수) 등이다. 그러나 매사 음영이 있는 법, 어둠이 있으면 밝음도 있다. '민주주의 발전은 필연'이란 근거 없는 낙관론이 깨졌고 겸손하고 용감해야만 민주주의의 역진을 막을 수 있다는 것도 깨달았다. 특히나 교과서로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