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실명화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성범죄 피해자, 법원 탓에 또 눈물…가해자에 주소 노출

    성범죄 피해자, 법원 탓에 또 눈물…가해자에 주소 노출

    ... 변호인이 검사에게 사건 관련 서류를 신청하면 '사건 관계인의 생명·신체의 안전이나 생활의 평온을 현저히 해칠 우려가 있는 경우 그 범위를 제한할 수 있다'고 규정했다"며 "반면 법원은 비실명화 조치 사유에 이같은 내용을 명시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처럼 재판기록 열람·복사 규칙 및 예규 등 관련 규정에 성폭력 범죄 피해자의 신상 정보 비실명화 조치에 관한 규정이 명확하지 ...
  • 법원 "사법남용 조사 문건 비공개 잘못"…참여연대 승소(종합)

    법원 "사법남용 조사 문건 비공개 잘못"…참여연대 승소(종합)

    ... 및 사법행정권 남용과는 거리가 있다며 열람을 제한했고 추가 의혹이 계속 제기됐다. 이에 대해 법관대표회의가 미공개 파일 공개를 결의했고, 중복 파일을 제외한 나머지 파일 196건도 비실명화 작업을 거친 뒤 그 해 7월 공개됐다. 당시 정당별 국회의원에 관해 분석한 '(160727)제20대 국회의원 분석', 차성안 판사의 언론 기고 관련 법원행정처 판사들이 토론한 내용의 '(150921)차성안', ...
  • 법원 "사법남용 조사 문건 공개하라"…참여연대 승소

    법원 "사법남용 조사 문건 공개하라"…참여연대 승소

    ... 및 사법행정권 남용과는 거리가 있다며 열람을 제한했고 추가 의혹이 계속 제기됐다. 이에 대해 법관대표회의가 미공개 파일 공개를 결의했고, 중복 파일을 제외한 나머지 파일 196건도 비실명화 작업을 거친 뒤 그 해 7월 공개됐다. 당시 정당별 국회의원에 관해 분석한 '(160727)제20대 국회의원 분석', 차성안 판사의 언론 기고 관련 법원행정처 판사들이 토론한 내용의 '(150921)차성안', ...
  • 판결문 공개때 변호사 실명도 밝힌다…"전관예우 방지"

    판결문 공개때 변호사 실명도 밝힌다…"전관예우 방지"

    ... 1일부터 홈페이지를 통해 임의어로 형사 판결문을 검색할 수 있도록 하고, 한 개의 홈페이지에서 전국 법원 판결문이 검색·열람 가능하도록 했다. 이후 판결문에 적힌 변호사나 법무법인 이름을 실명화해 전관예우 우려를 막고, 판결 공정성과 투명성을 높여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대법원은 14일 이후 확정된 판결문을 대상으로 판사 및 검사와 함께 변호사·변리사·법무법인·특허법인 등도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노트북을 열며] 사법 개혁의 출발점, 판결문 공개 확대

    [노트북을 열며] 사법 개혁의 출발점, 판결문 공개 확대 유료

    ... 가능한 시간은 두 달 뒤다. 3. 인내 끝에 '사건번호'를 찾아 ○○지법에 수수료 1000원을 내고 판결문을 요청한다. 4. 이제 “재판이 확정되지 않았다”며 제공이 거부될 가능성과 “비실명화에 시간이 걸린다”는 등의 이유로 늦게 제공될 가능성만 남았다. 해당 법원에 “A시장의 뇌물 혐의에 대한 1심 판결문을 달라”고 요청하면 어떨까. 답은 어김없이 “사건번호를 알아 오세요”다. ...
  • [사설] 법원행정처 일탈과 김명수 대응 둘 다 문제다 유료

    ... 행정처 규모·권한 축소 작업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 이와 별개로 이렇게 자꾸 문건을 공개하는 게 옳은 것인지는 다시 따져볼 필요가 있다. 법원 측은 “인권 침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비실명화 조치를 했고, 명예훼손 우려가 있는 주관적인 평가 부분은 생략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날 공개된 문건에는 일부 의원의 '민원사항' 등 당사자들이 심각한 명예훼손이라고 주장할 만한 대목이 ...
  • “재판거래 의혹 문건 410건 모두 공개” 유료

    ... 문건 84개를 더하면 182개) 문건을 제외한 나머지 228개 문건을 원칙적으로 공개하기로 결정했다”고 26일 밝혔다. 다만 대법원은 개인정보 및 사생활 유출 등을 우려해 수일간 문건의 비실명화 작업을 진행키로 했다. 앞서 관련 의혹 조사를 맡은 대법원 특별조사단은 법원행정처 PC를 개봉해 410개 문건을 확보했고, 이중 98개 문건을 공개했다. 나머지 문건은 “의혹과 직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