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실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권혁주 논설위원이 간다] 한쪽 눈 잃어가며 만든 종소리, 일본을 긴장시킨 한지

    [권혁주 논설위원이 간다] 한쪽 눈 잃어가며 만든 종소리, 일본을 긴장시킨 한지 유료

    ... 시작한 건 열일곱살 때였다. “먹고 살려고” 팔촌 형이 하던 종 제작업체에 들어가 일을 배웠다. 너무 힘들어 도망치듯 군대에 갔으나, 돌아와서는 오직 종만 만들었다. 쇳물이 튀어 한쪽 눈을 실명하고도 종에 매달렸다. 원광식 대표가 에밀레종을 본떠 만든 범종. 프리랜서 김성태 70년대 초반 팔촌 형이 작고한 뒤 업체를 이어받았다. 운이 트였음인지 주문이 밀려들었다. “그때만 해도 ...
  • [단독] "文정부 3년, 특임공관장 67% 캠프·여권 출신 캠코더"

    [단독] "文정부 3년, 특임공관장 67% 캠프·여권 출신 캠코더" 유료

    ... '유재경 방지법'을 발의했다. 문재인 대통령 역시 후보 시절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대사 임명에까지 비선 실세가 영향을 미친 것은 국격을 심각하게 훼손한 것”이라며 특임공관장 임명에 인사추천실명제를 도입하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에서도 특임 공관장 수는 늘었고, 대선 캠프나 여당 출신 인사들의 특임 공관장 임명도 계속됐다. 특임 공관장 수는 노무현ㆍ이명박 ...
  • [이철호 칼럼니스트의 눈] 예비역들이 추미애 사태에 분노하는 3가지 이유

    [이철호 칼럼니스트의 눈] 예비역들이 추미애 사태에 분노하는 3가지 이유 유료

    ... “치매 걸렸다” “토착 왜구”라는 입에도 담지 못할 막말을 퍼붓던 것과 마찬가지다. '메시지에서 밀리면 메신저를 공격하라'는 정치판 격언이 떠오른다. 민주당의 황희 의원은 당직 사병의 실명을 거론하며 “도저히 단독범이라고 볼 수 없다. 공범 세력을 규명해야 한다”고 했다.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추 장관 아들은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