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현수 수석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손영준의 퍼스펙티브] 정파적 법원·검찰 인사로 위태로워진 '대한민국 공화국'

    [손영준의 퍼스펙티브] 정파적 법원·검찰 인사로 위태로워진 '대한민국 공화국' 유료

    ... 검사들을 줄 세우는 것이었다. 정부 정책에 반기를 든 검사들은 좌천시키고, 그 자리를 친정권 검사들로 채웠다. 신현수 전 청와대 민정수석 사퇴 파동은 청와대의 반(反)공화적 인사 방침에 대한 저항이다. 노무현 정부에서 문 대통령과 손발을 맞췄던 민정수석이 사직서를 제출하면서 맞서는 것은 정부 인사 원칙이 궤도를 벗어나도 한참 벗어났음을 보여주는 증거다. 원칙 어긋난 ...
  • [서소문 포럼] 보수가 승리하려면

    [서소문 포럼] 보수가 승리하려면 유료

    ... 궁리에 박자를 맞춰 놓고도 기자회견에선 “윤 총장은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이라고 했다. 검찰 출신 신현수 전 민정수석의 등용도 마찬가지다. 진정으로 검찰과의 화해를 원했다면 당연히 그에게 힘을 실어줬어야 했다. 하지만 결과는 박범계 법무장관의 인사 독주와 '신현수 패싱'이었다. “살아있는 권력에도 똑같이 엄정하게 해달라”는 대통령 '지시'를 따랐다가 갖은 박해를 ...
  • [사설] 결국 임기 못 채우고 사퇴한 윤석열 검찰총장

    [사설] 결국 임기 못 채우고 사퇴한 윤석열 검찰총장 유료

    ... 주도했던 검사들은 인사 보복을 당하지 않았고, 상당수는 오히려 영전했다.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문 대통령이 누구보다 가까이에서 지켜봤을 것이다. 이 정부에선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 ... 하지 않고 임명한 뒤 윤 총장 징계를 밀어붙였다가 법원에 막혀 망신을 당했다. 검찰 출신 신현수 민정수석을 낙점해 화해 모드로 전환하는가 했더니 신 수석마저 궁지로 몰아 청와대를 떠나게 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