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지애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신지애
(申智愛 / Shin, Ji Yai)
출생년도 1988년
직업 스포츠인
소속기관 [現] 세마스포츠마케팅 골프선수
프로필 더보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시즌이 더 길었다면…신인상 놓쳐 아쉬운 임희정

    시즌이 더 길었다면…신인상 놓쳐 아쉬운 임희정 유료

    ... 지금처럼 잘 풀리지 않았을 수도 있다. 어머니가 홀로 나를 뒷바라지 해주신 것도, 집안이 어려웠던 것도 부끄럽지 않다”고 말했다. 임희정의 '롤 모델'은 한·미·일 투어에서 57승을 거둔 신지애(31)다. '지애 키즈' 임희정은 어머니를 잃는 등 어려운 환경을 극복하고 정상에 오른 신지애를 보며 꿈을 키웠다. 임희정은 “몇 년 전 신지애 프로님 자서전을 읽고 큰 영감을 받았다. 나도 ...
  • 시즌이 더 길었다면…신인상 놓쳐 아쉬운 임희정

    시즌이 더 길었다면…신인상 놓쳐 아쉬운 임희정 유료

    ... 지금처럼 잘 풀리지 않았을 수도 있다. 어머니가 홀로 나를 뒷바라지 해주신 것도, 집안이 어려웠던 것도 부끄럽지 않다”고 말했다. 임희정의 '롤 모델'은 한·미·일 투어에서 57승을 거둔 신지애(31)다. '지애 키즈' 임희정은 어머니를 잃는 등 어려운 환경을 극복하고 정상에 오른 신지애를 보며 꿈을 키웠다. 임희정은 “몇 년 전 신지애 프로님 자서전을 읽고 큰 영감을 받았다. 나도 ...
  • 고진영 35억, 김세영 32억…여자 골퍼 상금이 커졌다

    고진영 35억, 김세영 32억…여자 골퍼 상금이 커졌다 유료

    한국 여자 골퍼 가운데 미국·일본·한국에서 각각 가장 많은 상금을 기록한 고진영, 신지애, 최혜진(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그러나 모두 남자 1위 임성재(왼쪽 아래)에는 못 미친다. [중앙포토] 여자 골프 세계 1위 고진영(24)이 올해 한국 여자 골프 선수 중 가장 많은 상금을 벌어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프로골프(PGA) 투어 2018~19시즌 신인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