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자유주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슈검색

|

#신자유주의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송호근 칼럼] 혁신의 척후(斥候)

    [송호근 칼럼] 혁신의 척후(斥候) 유료

    ... 과학기술 헤게모니의 상실에 대한 위기감이 '기업가적 대학'을 가속화했다. '죽음의 10년'을 보내고 경쟁력을 회복한 미국인들은 레이건대통령에 대한 증오를 거둬들였다. 그게 바로 냉혹한 '신자유주의'의 모습이야! 이런 비난을 일단 유보하고 혁신의 실재성에 주목하고 싶다. 어쨌든 미국은 혁신을 실행했다. 수년간 비틀거린 한국엔 누가 혁신을 실천하는가? 정부? 글쎄, 정권에 짓눌려 찍소리도 ...
  • [이현상의 시시각각] 김진표 딜레마

    [이현상의 시시각각] 김진표 딜레마 유료

    ... 두 번이나 맡길 정도로 신임했다. 권력에 포진한 386 운동권과는 다른 장점을 높이 샀다. 여기엔 자신이야말로 진보 진영의 책임자라는 자신감이 작동했을 것이다. 그런 자신감이 친미 신자유주의자라는 비판에도 한미 FTA 체결, 이라크전쟁 파병 같은 결단을 가능케 했다. 이제 김진표 문제는 문재인 2기의 성격을 짐작할 수 있게 하는 시금석이 됐다. 소상공인연합회 등 경제계에서는 ...
  • [글로벌 인사이트] 콜롬비아 시위대는 왜 냄비를 들고 거리에 나왔을까

    [글로벌 인사이트] 콜롬비아 시위대는 왜 냄비를 들고 거리에 나왔을까 유료

    ... 카스트로 전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과 미국의 대결로 상징되는 반(反)제국주의 움직임이 두드러졌다. 1980년대는 장기 경기침체에 따른 '잃어버린 10년'이 있었다. 그 여파로 1990년대는 신자유주의가 득세했고, 2000년대는 다시 반작용으로 온건 사회주의 물결, 이른바 '핑크타이드(Pink Tide)'가 대륙을 풍미했다. 그때마다 좌파와 우파가 앞서거니 뒤서거니 지지를 얻으면서 지역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