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용호 논설위원이 간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용호 논설위원이 간다] “금태섭보다는 안철수가…” “야권 변화 위해 무소속 출마”

    [신용호 논설위원이 간다] “금태섭보다는 안철수가…” “야권 변화 위해 무소속 출마” 유료

    ... “하늘이 준 마지막 기회다. 여기서 무너지면 당은 사실상 미래가 없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얼마 전 당 비공개회의에서 한 말이다. 국민의힘에겐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승리가 ... 올드보이만 아니면 필승”이라며 “기성 정치인이 아니라 새 인물이 나가는 방법도 있다. 그러니 서두르지 말고 좀 더 두고 보면 확실한 후보가 나올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신용호 논설위원
  • [신용호의 시선] 유승민 “4번이라 졌다, 이번엔 2번이다”

    [신용호의 시선] 유승민 “4번이라 졌다, 이번엔 2번이다” 유료

    신용호 논설위원 유승민(국민의힘, 전 의원)은 지난 대선에서 220만 8771표(6.76%)를 얻었다. 박근혜 탄핵 사태를 겪으며 탈당해 바른정당 후보로 나와 4위를 했다. 그 후 ... "서울시장 생각 없어”가 대부분이었다. 아프게 생각해야 한다. 대선주자로서 경쟁력이 아직 미약해서 그런 거다. 큰 결심을 한 만큼 냉철한 현실도 잘 알고 출발하길 바란다. 신용호 논설위원
  • [신용호 논설위원이 간다] “친문, 이낙연보다 누가 토끼 잡는지에 관심…색깔 내야 이재명 넘어”

    [신용호 논설위원이 간다] “친문, 이낙연보다 누가 토끼 잡는지에 관심…색깔 내야 이재명 넘어” 유료

    ... 받았다”고 기억했다. 이 교수는 이어 “당시 중앙대에서 학내 문제로 시끄러운 일이 많았는데 이 지사가 학생들에게 인기가 많고 카리스마가 있었다. 그래서 교수들이 학생들을 설득할 때 이 지사를 불러 미리 얘기하면 효과가 있었고 의리도 있어 학생운동 하느라 취직 안 된 후배들을 자신의 변호사 사무실에 데려다 일자리를 주기도 했다”고 말했다. 」 신용호 논설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