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용호의 시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용호의 시선] 거여 독주…문 대통령의 협치, 신기루가 되다

    [신용호의 시선] 거여 독주…문 대통령의 협치, 신기루가 되다 유료

    신용호 논설위원 가물가물하겠지만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후 첫 일정을 혹시 기억하는지. 당연한 현충원 참배가 먼저였지만 대통령 의지대로 처음 간 곳은 여의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의 전신) 당사였다. 거기서 당시 정우택 원내대표를 만나 “야당을 국정 동반자로 생각하겠다”고 했다. 협치가 간절했던 대통령의 적절한 발언이자, 탁월한 동선이었다. 그때 국회의장이었던 ...
  • [신용호의 시선] 위기의 여당…“일 더 생길까 걱정”

    [신용호의 시선] 위기의 여당…“일 더 생길까 걱정” 유료

    신용호 논설위원 민주당엔 쓴소리가 드물다. 금태섭(전 의원)처럼 당론을 거스르면 징계를 받는 당이라서다. 일사불란하다. 근데도 계속 다른 목소리를 내는 이들이 있다. 70년대생 박용진(의원)과 김해영(최고위원)이다. 14일 오후, 세종로 한 커피숍에서 박용진을 만났다. 지쳐 보였다. 그는 이날 아침 라디오에서 박원순 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무책임한 것 ...
  • [신용호의 시선] 백종원 소환한 김종인 “윤석열, 처신 보니 든든한데 있어”

    [신용호의 시선] 백종원 소환한 김종인 “윤석열, 처신 보니 든든한데 있어” 유료

    신용호 논설위원 백종원 대권설의 파장이 컸다. 농담 같은 김종인(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의 “백종원씨 같은 분 어때요?” 한마디에 말이다. 원희룡(제주지사)과 오세훈(전 서울시장)은 ... 보인다. 백종원을 얘기한 것은 그런 유형의 대선 후보가 나와야 한다는 것이다. 일반 국민의 시선을 자기 몸에 받을 수 있도록 국민에게 다가가야 한다.” 백종원이 충청 출신이라 충청 대망론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