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용호

통합 검색 결과

이 기자를 찾으셨나요?

프로필 사진

신용호 정치국제에디터

사용자 몰입도가 높은 기사 2020.10.22 20:25 기준

인물

신용호
(愼鏞虎 / SHIN,YONG-HO)
출생년도 1917년
직업 금융인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용호의 시선] 김종인과 손잡은 김무성 "누가 한들 이 정권보다 못하겠나"

    [신용호의 시선] 김종인과 손잡은 김무성 "누가 한들 이 정권보다 못하겠나" 유료

    신용호 논설위원 시간을 돌려 2015년 11월로 가보자. 19대 대선(2017년 5월)이 1년 6개월 남은 때다. 당시 리얼미터 조사에선 김무성(당시 새누리당 대표)이 19.8%로 지지율 1등이었다. 이때까지 22주 연속 1위였다. 지난 일이라 희미하지만 그런 적이 있었다. 그는 2016년 총선에서 유명한 '옥새 파동'으로 친박과 갈등하면서 권력에서 멀어진다. ...
  • [신용호의 시선] 추미애 리스크, 여당을 뒤흔들다

    [신용호의 시선] 추미애 리스크, 여당을 뒤흔들다 유료

    신용호 논설위원 모든 일에는 전조가 있다. “소설을 쓰시네”의 전조는 지난 3월쯤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법사위에 출석해서다. 당시 태도는 '야당 무시' 딱 그거였다. 거슬리는 질문엔 답을 하려 하지 않거나 곤란한 질문엔 아예 장황한 동문서답식 답변을 했다. 딴생각을 하다 답변을 놓치기도 한다. 같이 티격태격한 걸 보면 야당의 수준도 비슷했지만, ...
  • 홍정욱 "서울시장 출마, 생각할 겨를도 생각해본 적도 없다"

    홍정욱 "서울시장 출마, 생각할 겨를도 생각해본 적도 없다" 유료

    ━ '정계 복귀설' 홍정욱 직접 입장 밝히다 신용호 논설위원 홍정욱 전 의원(올가니카 회장)은 지난 2011년 12월, 19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벼슬하는 자는 직분을 다하지 못하면 떠나야 한다”는 말을 남기고서였다. 당시 마흔 한살 초선의 불출마 선언은 의외였다. 그는 현실 정치의 한계를 절감하고 헤럴드 미디어 사장으로 복귀했다. 그렇게 그는 정치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