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세돈의 시대공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조용하지만 과한 한국판 양적완화

    ... 지난 30여년 그 어느 정부보다도 박근혜 정부 3년 동안의 본원통화 공급이 많다는 것이다. 미국과 같이 '가다 서다'도 아니고 EU와 같이 '전진과 후퇴' 방식도 아니며 일본의 '마츠리' 같이 요란하게 떠드는 양적완화는 아니지만 조용하게 그러나 그 어느 정부 때보다도 더 많은 기록적인 양적완화가 진행되고 있음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신세돈 숙명여대 교수
  • 최장 수출 감소, 더 걱정되는건 대책

    ... 5대 유망 소비재를 집중 지원한다는 등이다. 내수기업의 수출기업화라든가 주력산업 고부가가치화와 같은 틀에 박힌 대책은 그렇다손 치더라도 해외 산업단지 조성을 통한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한다는 데에 이르러서는 실소를 금할 수가 없다. 수출이 안 되니까 기업더러 해외로 나가라는 얘기 아닌가. 그러면 국내 일자리는 누가 키운다는 말인가? 신세돈 숙명여대 교수
  • 한국의 해외투자 정상적인가

    ... 200여억 달러가 실제로는 동남아에 투자된 상태여서 가용이 불가능했다. 부실자산이었던 것이다. 한국은행이나 금융기관의 부실한 대외자산이 문제가 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다. 기록적인 경상수지 흑자 행진에만 도취될 것이 아니라 그것이 어떻게 안전하고 유동성 높게 투자되고 있는지도 감독해야 할 때다. 신세돈 숙명여대 교수 중앙SUNDAY 다른 기사 더 보기
  • [신세돈의 시대공감]과도한 해외투자를 경계해야 하는 이유

    [신세돈의 시대공감]과도한 해외투자를 경계해야 하는 이유

    올해 경상수지 흑자는 900억 달러 이상으로 사상 최대의 신기록을 세울 것이 확실하다. 1998년부터 18년 연속 흑자이고 2012년 이후 4년 연속 신기록 경신이다. 그 결과 1998년 이후 2015년 10월까지 누적 경상수지 흑자는 5376억 달러에 달한다. 한국 기업의 대단한 업적이 아닐 수 없다. 그런데 이 엄청난 경상수지 흑자는 제대로 잘 관리되고...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세돈의 시대공감] 롯데 사태 후 챙겨야 할 두 가지 핵심 유료

    ... 것이고 이것이 혹시 한국 금융불안의 실마리가 될 가능성은 없는지 챙겨봐야 한다는 말이다. 재무구조와 부채구조에 대한 감독은 금융당국의 몫이다. 불행하게도 상당수의 롯데기업이 비상장 기업이어서 경영성과와 재무구조를 확실히 알 방법은 별로 없다. 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과거 국제그룹이나 한보 혹은 기아사태를 되새기면서 염려가 되는 것이다. 신세돈 숙명여대 교수
  • [신세돈의 시대공감] 빚 탕감과 그렉시트 비용 유료

    ... 60여년 간 지속한 유럽의 희생과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일이 라는 걸 유럽의 지도자들은 잘 알고 있다. 내부의 여러 한계에도 불구하고, 그리고 국민들의 거친 정치적 반대에도 불구하고, 그리스와 유럽의 지도자 간 원만한 타협을 할 것이다. EU는 물론 치프라스나 그리스 국민도 그렉시트를 원하지 않는데 어떻게 그렉시트를 운운한다는 말인가. 신세돈 숙명여대 교수
  • [신세돈의 시대공감] '메르스 경제대책'마저 뒷북 땐 재앙 유료

    ... 판단하겠다고 한다. 자료를 보고나서 필요하다고 판단될 때 나오는 대책은 선제 대책이 아니다. 사망자 14명에 3차 감염자까지 발생한 상황에서 메르스에 대해 '알아보고' '파악하고' '논의한 뒤'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것은 메르스 검사를 보고 나서 접촉자를 격리시키겠다는 것과 뭐가 다른가. 현장의 경제충격에 대한 실사는 벌써 끝나야 했다. 신세돈 숙명여대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