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성일 배우활동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조용필도 반한 문희, 그의 눈물에 온 국민이 울었다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조용필도 반한 문희, 그의 눈물에 온 국민이 울었다 유료

    ... 지지를 받았다. [중앙포토] 청년 조용필의 가슴을 설레게 한 여인, 이순재가 꼽은 가장 예쁜 배우. 동료 엄앵란도 “눈이 보름달같이 반짝여서 한 번 보면 꼼짝 못 할 정도”라고 극찬한 연기자. ... “'본마누라'와 '세컨드'가 같이 있다”고 농담을 주고받는 사이였다. 문희의 데뷔작 '흑맥'. 신성일과 함께했다. [중앙포토] 문희는 이만희 감독의 '흑맥'(1965)으로 데뷔해 7년간 200편 ...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맨발의 청춘' 신성일, 그는 영원한 청춘이다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맨발의 청춘' 신성일, 그는 영원한 청춘이다 유료

    ... 67년에는 무려 51편에 출연하며 탄탄한 입지를 다졌다. 라이벌로 생각한 적 단 한 번도 없어 신성일의 맨발. [중앙포토] 한때 한솥밥을 먹던 신성일과 내가 나란히 주연 배우활동하면서 우리를 ... 명만 넘겨도 성공이었는데 이 영화는 72년 1월 국도극장에서 13만6000명을 끌어들였다. 신성일배우·감독·국회의원(16대·2000~2004) 등 평생을 진짜 영화처럼 살다 갔다. 나와 ...
  • 500억 기부한 91세 배우 "내 관엔 성경책 하나만 넣어달라"

    500억 기부한 91세 배우 "내 관엔 성경책 하나만 넣어달라" 유료

    ... 아름답게 마무리하고 싶어요. 나중에 내 관 속에는 성경책 하나 함께 묻어 주면 됩니다.” 원로배우 신영균(91·사진)씨가 인생 말미에 띄우는 편지다. 1960~70년대 한국 영화계를 이끈 그는 ... 한국영화 박물관 개관 기념 핸드프린팅 행사에 영화계 선후배들이 대거 참석했다. 왼쪽부터 고 신성일, 윤정희, 신영균, 문희 배우. [중앙포토] 왕년의 두 스타는 부산국제영화제 등 각종 영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