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성일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신성일
(申誠一 / SHIN,SUNG-IL)
출생년도 1944년
직업 경제/기업인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맨발의 청춘' 신성일, 그는 영원한 청춘이다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맨발의 청춘' 신성일, 그는 영원한 청춘이다 유료

    이만희 감독의 '군번 없는 용사'에서 6·25 당시 각각 반공 유격대장과 북한군 장교로 나온 신영균과 신성일. [중앙포토] 1960년대는 한국영화 황금기였다. 김승호·김진규·최무룡·신성일 등 당대 최고 스타들이 이제는 정말 별이 돼 하늘을 수놓고 있다. 남자 배우 중 남궁원·윤일봉이 살아 있다. 2018년 11월 4일 세상을 떠난 신성일은 나보다 아홉살 아래다. ...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권력의 무상함 일깨운 10·26 “인생 공부 다시 했다”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권력의 무상함 일깨운 10·26 “인생 공부 다시 했다” 유료

    심훈의 소설을 영화화한 '상록수'. 신영균은 일제강점기 농촌운동에 뛰어든 젊은이로 나온다. 최은희?신성일도 함께했다. [사진 한국영상자료원] 얼마 전 영화 '남산의 부장들'을 관람했다. 후배 배우 이병헌이 주연을 맡았다. 2013년 이병헌 결혼식 때 내가 주례를 맡은 적이 있는데, 그는 새 영화가 나올 때마다 시사회 초대장을 보내온다. '남산의 부장들'은 ...
  • 아내가 받은 한밤중의 괴전화 "너만 신영균 데리고 사냐"

    아내가 받은 한밤중의 괴전화 "너만 신영균 데리고 사냐" 유료

    1960년대 중반 인기가 한창일 때 수많은 지방 팬들과 함께한 배우 신영균(앞쪽 가운데). 왼쪽에 김진규, 오른쪽에 허장강·신성일이 보인다. [사진 신영균예술문화재단] 요즘처럼 보고 듣고 즐길 거리가 많지 않던 1960~70년대, 영화는 많은 사람에게 유일한 즐거움이었다. 당시 극장가는 어른이나 아이 할 것 없이 영화를 보려는 사람들로 늘 붐볐다. 이런 시대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