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성식의 요람에서 무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성식의 요람에서 무덤] 복지에 181조 쓴다는데 웬 장발장?

    [신성식의 요람에서 무덤] 복지에 181조 쓴다는데 웬 장발장? 유료

    신성식 복지전문기자·논설위원 온정 베푼 마트, 훈방과 국밥으로 대응한 경찰관, 20만원을 주고 사라진 60대 독지가…. 인천 장발장 부자 스토리는 오랜만에 사람 냄새를 맡게 해줬다. 사업가는 인터뷰를 극구 사양했다. 오랜만에 사람 냄새가 풀풀 넘친다. 아버지 A(34)씨는 6개월 전 택시기사를 그만뒀다. 갑상샘병·당뇨병을 앓고 있다. 소득이 없어 생계비 지원금 ...
  • [신성식의 요람에서 무덤] 이석로 원장의 버리는 삶

    [신성식의 요람에서 무덤] 이석로 원장의 버리는 삶 유료

    신성식 복지전문기자·논설위원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의 꼬람똘라병원 이석로(55) 원장은 최근 평생 만져보지 못한 거금 3억원을 손에 쥐었다. 아산사회복지재단의 아산상 대상 상금이다. 이 돈을 어디에 쓸까. 세 자녀와 부인에게 줄까, 노후자금으로 비축할까. 그는 상금을 받기도 전에 용처를 정했다. 병원 시설 투자에 쓰기로. 2층에서 수술한 환자를 1층 병실로 옮기려면 ...
  • [신성식의 요람에서 무덤] 아동·청년·농민 수당 폼 잡기 좋지만…

    [신성식의 요람에서 무덤] 아동·청년·농민 수당 폼 잡기 좋지만… 유료

    신성식 복지전문기자·논설위원 이달 초 서울 성북구 네 모녀 죽음은 복지제도의 한계를 보여준다. 가스비·전기료·건보료·월세·카드대금 등을 체납했지만 정부 그물망에 걸리지 않았다. 기준에 미치지 못했다. 기초수급자·긴급복지와도 거리가 멀었다. 서울시 '찾아가는 동사무소(찾동)' 대상도 아니었다. 김모(76)씨의 기초연금 25만원이 유일한 복지였다. 파국 이유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