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상옥 감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조선시대 빤스가 어딨냐" 신상옥 말에 치마만 두른채 촬영

    "조선시대 빤스가 어딨냐" 신상옥 말에 치마만 두른채 촬영 유료

    ... 했는데, 말년에 몸이 아파 고생하다 돌아간 게 참 마음 아프다. “세월이 갈수록 더 보고 싶어요.” 최씨는 2006년 4월 남편 신상옥 감독을 먼저 떠나보내고 종종 이런 말을 했다. 1978년 1월 최씨가 홍콩에서 북한에 납치되자 신 감독은 2년 전 이혼한 전처를 찾겠다며 홍콩에 갔다가 그해 7월 똑같이 납북됐다. 최씨는 신 감독이 북한 수용소에 갇혀 있는 동안 ...
  • 최은희와 입맞춤 연기 쭈뼛···남편 신상옥 "제대로 해라" 호통

    최은희와 입맞춤 연기 쭈뼛···남편 신상옥 "제대로 해라" 호통 유료

    ...에서 다 죽어가는 철종(신영균)에게 복녀(최은희)가 입으로 물을 먹이는 장면. 신영균씨는 신상옥 감독이 보는 앞에서 그의 부인인 최은희씨와 입 맞추는 연기를 하는 게 곤혹스러웠다고 회고했다. ... 이루자고, 셋이 다시 뭉쳐서 만들고 싶은 영화를 맘껏 만들자”고 얘기했다. 그 첫 번 작품은 신 감독이 평생의 대작으로 기획한 '징기스칸'이 되지 않을까 싶다. ━ “신영균은 수도꼭지” 내 ...
  • [남기고 싶은 이야기] 신상옥 "실감나게 찍자" 공중전 장면 실탄 쏴…영화 찍다 죽는 줄 알았다

    [남기고 싶은 이야기] 신상옥 "실감나게 찍자" 공중전 장면 실탄 쏴…영화 찍다 죽는 줄 알았다 유료

    ... 종종 '빨간 마후라'를 보곤 하는데, 그 시절에 이렇게 실감나는 공군 영화를 만들었다는 게 새삼 놀랍다. 신상옥 감독과 배우들의 열정, 공군의 전폭적인 지원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다. 신 감독은 위험을 무릅쓰고 비행기에 올라타 공중 촬영을 했다. 감독이 목숨을 거는데 배우라고 몸을 사릴 수 없었다. 전투기에서 적군의 총탄에 맞아 죽는 장면을 찍을 때 정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