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문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예영준의 시선] '사이·더 선생'의 가르침을 잊었느냐

    [예영준의 시선] '사이·더 선생'의 가르침을 잊었느냐 유료

    ... 논설위원 101년전 5·4 운동과 신문화운동은 중국 현대사의 흐름을 바꾼 분수령이었다. 신문화운동을 주도한 지식인들은 동아병자(東亞病者) 중국의 특효약은 봉건주의 유산을 떨쳐내고 신문명을 받아들이는 것뿐이라 믿었다. 그래서 등장한 구호가 “사이(賽)선생과 더(德)선생에 배우자”였다. 실존 인물이 아니라 각각 사이언스(賽因斯)와 데모크라시(德莫克拉西)를 음역하고 첫 글자에 선생 ...
  • [노관범의 독사신론(讀史新論)] 박은식이 불러낸 동명왕, 일제로부터 독립을 꿈꾸다

    [노관범의 독사신론(讀史新論)] 박은식이 불러낸 동명왕, 일제로부터 독립을 꿈꾸다 유료

    ... 꾸짖는다. “서양 근세에는 루소·크롬웰·루터 같은 인물이 정치혁명을 하고 종교혁명도 했는데, 어째서 조선에서는 열혈아가 나와 정치혁명과 학술혁명을 이룩하지 못했느냐”라고. “평등주의 신문명의 건설이라는 세계사의 흐름에서 본다면 지금 대동민족의 청년이야말로 국가와 국가의 평등, 인간과 인간의 평등을 위한 혁명에 헌신하고 분투해야 하지 않겠느냐”라고. 중국 대륙에서 혁명의 기치가 ...
  • [탐사하다] 6년차 조사원의 고백 "2016년 총선 때 여론조작"

    [탐사하다] 6년차 조사원의 고백 "2016년 총선 때 여론조작" 유료

    ... 참고용으로 써야 한다. 정당의 후보자를 정하는 주요 수단이 되면 안 된다.” 또 정치신인들 사이에선 “여론조사 경선은 일방적으로 현역 의원에게 유리한 방식”이란 비판이 제기된다. 최홍재 신문명연대 대표는 “여론조사 전화가 오면 후보 중 들어본 인물의 이름에 귀가 기울여지게 마련”이라며 “이름이 알려진 현역 의원에게 절대적으로 유리한 룰”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20대 총선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