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경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검찰 "유재수 비리, 감찰서 확인 가능"…청와대, 반박

    검찰 "유재수 비리, 감찰서 확인 가능"…청와대, 반박

    [앵커] 유재수 전 부시장 감찰무마 의혹, 그리고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하명 수사 의혹을 둘러싸고 청와대와 검찰 간의 신경전이 이어졌습니다. 검찰이 유재수 전 부시장을 재판에 넘기면서 비리 혐의 중 상당부분을 청와대가 이미 알거나 알 수 있었다고 한 것에 대해 청와대가 반박에 나섰고, 검찰이 여기에 또 반박을 했습니다. 신아람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 ...
  • '뭉쳐야 찬다' 신태용 "3대 2로 이길 것" 자신감…안정환과 신경전

    '뭉쳐야 찬다' 신태용 "3대 2로 이길 것" 자신감…안정환과 신경전

    ... 수가 있다. 그런데 어쩌다FC는 그런 걸 못하더라. 우리가 이길 수 있다"고 말하며 팀워크를 다졌다. 이번 경기에 대해 "3대 2로 우리가 이길 것 같다"고 예상하며 시작부터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패딩 조끼가 걸려 있는 경기에 어쩌다FC는 의지를 불태웠다. 선발 출전 멤버는 골키퍼 김동현을 필두로 모태범, 박태환, 이만기, 허재, 양준혁, 여홍철, 진종오였다. 신태용호는 ...
  • '사랑의불시착' 엘리트 재벌 며느리 윤지민, 파격 숏컷 '고상한 카리스마'

    '사랑의불시착' 엘리트 재벌 며느리 윤지민, 파격 숏컷 '고상한 카리스마'

    ... 윤세리를 경계하는 고상아를 완벽히 소화해 남다른 존재감을 과시했다. 이날 방송에서 고상아는 후계자 발표를 기대하며 세리의 본가를 찾게 되고, 윤세준(최대훈), 도혜지(황우슬혜)와 미묘한 신경전을 이어가며 팽팽한 기싸움을 펼쳤다. 이어 그녀는 오빠들보다 뛰어난 능력을 보여준 윤세리의 등장에 싸늘한 표정으로 세리를 쳐다봐 극의 긴장감을 최대치로 끌어올렸다. 또 윤세리가 패러글라이딩 ...
  • [비하인드 뉴스] 이낙연 총리가 직접 밝힌 '큰절의 이유'

    [비하인드 뉴스] 이낙연 총리가 직접 밝힌 '큰절의 이유'

    ... 사실 뭐 트럼프 대통령은 기후변화를 인정하지 않는 세계 지도자 중에 대표적인 인물 아닙니까? 그러다 보니까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 같고요. 그런데 어쨌든 이렇게 57살 차이 나는 소녀와 신경전 벌이는 모습이 우리가 보기에는 우리 입장에서는 조금 낯설어 보이기도 합니다. [기자] 미국 내에서도 지금 논란거리가 되고 있고 좀 트럼프 대통령을 비난하는 쪽으로 메시지들이 많이 나오고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2019 그랑프리 대상 경륜 앞두고 순위 경쟁 치열

    2019 그랑프리 대상 경륜 앞두고 순위 경쟁 치열 유료

    ... 그랑프리 대상 경륜까지 컨디션을 잘 맞추며 몸 관리에 성공하느냐가 그랑프리 우승 트로피의 향방이 결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연말 경륜장이 강자들의 다승, 랭킹 경쟁뿐 아니라 그랑프리 신경전까지 더해져 뜨겁게 달아오를 것이다. 관전의 묘미가 배가될 수 있어 지켜보는 재미가 쏠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용재 기자 choi.yongjae@joins.com
  • '황심'과 '초심'이 변수…4파전 한국당 원내대표 오늘 경선

    '황심'과 '초심'이 변수…4파전 한국당 원내대표 오늘 경선 유료

    ... 내렸다. 3일 첫 출마선언(강석호)이 나왔고, 이어 4일(유기준)과 5일(심재철), 8일(김선동) 출마선언이 이어졌다. 특히 초·재선 그룹에선 대표주자로 누구를 내세울지를 두고 경선 이틀 전까지 신경전을 벌였다. 당초 재선의 홍철호 의원이 출마하려 했으나, 6일 오후 김선동 의원이 출마 의사를 밝히면서 물밑 논의에 들어갔다. 결국 후보등록 마감일인 7일에야 김 의원 쪽으로 결론이 났다. ...
  • 특감반원 휴대폰 쟁탈전…검찰 압수 이틀 만에 경찰, 압수영장 역신청 유료

    ... 압수까지 필요하다고 보긴 어렵다”며 “(검찰이) 정당하게 영장을 발부받아 확보한 압수물을 수사가 끝나기도 전에 다시 (경찰이) 압수한 전례도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검경 두 기관은 휴대전화 포렌식 작업을 놓고도 '누가, 어디까지 참여할 수 있는지'를 두고 신경전을 벌였다. 김민욱·이후연·정진호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