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경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범수 “삼성서 배운 모든 것, 네이버·카카오로 이어져”

    김범수 “삼성서 배운 모든 것, 네이버·카카오로 이어져” 유료

    ... 심경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는 “삼성은 처음이자 마지막 직장이었다. 삼성에서 배운 모든 것이 한게임과 네이버, 카카오 등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삼성의 독일 프랑크푸르트 '신경영 선언' 시절에 함께했던 사람으로서 고인의 경영에 대한 (철학 등의) 것이 나에게 너무 배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장은 “삼성(SDS)에 다닐 땐 (이재용 부회장과) 안면이 ...
  • [이철호 칼럼] 이건희 회장이 남기고 간 숨은 이야기들

    [이철호 칼럼] 이건희 회장이 남기고 간 숨은 이야기들 유료

    ... 격동의 시기였다. 그제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이건희 회장이 취임할 무렵의 삼성을 “싸구려 TV와 전자레인지를 팔던 회사”라고 표현한 것도 무리가 아니다. 26년에 걸친 이 회장의 신경영 성과를 굳이 열거할 생각은 없다. 그 업적은 “삼성은 이제 스마트폰, TV, 컴퓨터 칩의 세계적 거인이 됐다”는 외신 기사들에 모두 녹아 있다. 이 회장 타계 이후 신경영의 장면들이 다시 소환되고 ...
  • 한국비료 입찰 300억 더 써 혼날 각오했는데 “신경쓰지 마라”

    한국비료 입찰 300억 더 써 혼날 각오했는데 “신경쓰지 마라” 유료

    ... 1942~2020 1987년 이건희 삼성 회장이 취임한 후 27년 동안 7명의 비서실장이 그를 보좌했다. 현명관 전 삼성물산 회장도 그중 한 명이다. 그는 삼성을 초일류 기업으로 바꾼 '신경영'의 초창기 3년간(1993년 10월~1996년 12월) 이 회장 곁을 지켰다. 현 전 회장은 “이건희 회장 같은 경영인이 한두 사람만 더 나와도 대한민국 경제는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