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식민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조선총독부가 박제한 아픈 역사…사진 3만8천장 공개

    조선총독부가 박제한 아픈 역사…사진 3만8천장 공개

    ... 잃었습니다. 양양 낙산사 원통보전과 보살상, 동종은 이렇게 아름다웠는데, 2005년 낙산사 화재 때 불타버렸습니다. 유리에 약품을 칠해 필름처럼 사용했던 유리건판, 조선총독부는 이 사진기술로 식민지 곳곳의 유물과 자연환경을 담았습니다. 식민통치를 위해 인류학 연구를 한다고 전국을 돌며 사람들을 찍기도 했습니다. 한복 입은 채 일렬로 선 경북 경주의 부인들, 상투 튼 경남 거창의 남성들, ...
  • "해리스 참수 대회" 진보단체, 美대사관앞 집회 예고 논란

    "해리스 참수 대회" 진보단체, 美대사관앞 집회 예고 논란

    ... “외교관이 주재국 대통령의 이념 성향을 시비하는 상황은 정상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발언을 접한 한국의 국회의원·청와대·언론의 반응 또한 정상이 아니”라며 “한국이 미국의 '식민지'임을 스스로 인정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상황을 두고 “미국이 동북아·한반도 전략이 무너지는 상황에서 문재인 정권을 친미 반북 적폐정권으로 교체하려는 의도를 분명하게 드러낸 것”이라고도 ...
  • 총독부가 박제한 '아픈 역사'…사진 3만8천장 공개

    총독부가 박제한 '아픈 역사'…사진 3만8천장 공개

    ... 돌다리 앞에서 빨래하던 사람들은 무슨 이야기를 나눴을까요. 또, 그 당시 함경북도의 여성들은 아이를 안고 카메라 앞에 앉았습니다. 일제 강점기 때 찍은 사진들입니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식민지 통치를 위해서 총독부가 남긴 3만 8천여 장의 사진들을 모두 온라인에 공개했습니다. 아픈 역사 속에서 지키지 못했던 사람들과 유물들이 거기에 있었습니다. 권근영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
  • “강제징용, 초당적 민간 현인회의로 해법 찾자”

    “강제징용, 초당적 민간 현인회의로 해법 찾자”

    ... 않겠다'는 결단으로 도덕적 우위를 점할 수 있다”며 “초당적 민간 현인회의를 통해 이를 검토하고 일본과 양자 협의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홍 이사장은 아베 총리에게는 “불법적인 식민지배와 강제징용에 대한 사과와 반성을 양국 정부간 합의의 형태로 분명하게 밝혀야 한다”며 “간 나오토 담화(2010년)와 김대중·오부치 선언(1998년)처럼 한반도와 한국인을 대상으로 분명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강제징용, 초당적 민간 현인회의로 해법 찾자”

    “강제징용, 초당적 민간 현인회의로 해법 찾자” 유료

    ... 않겠다'는 결단으로 도덕적 우위를 점할 수 있다”며 “초당적 민간 현인회의를 통해 이를 검토하고 일본과 양자 협의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홍 이사장은 아베 총리에게는 “불법적인 식민지배와 강제징용에 대한 사과와 반성을 양국 정부간 합의의 형태로 분명하게 밝혀야 한다”며 “간 나오토 담화(2010년)와 김대중·오부치 선언(1998년)처럼 한반도와 한국인을 대상으로 분명한 ...
  • [차이나인사이트] 수세 몰리던 차이잉원, 홍콩 사태로 기사회생

    [차이나인사이트] 수세 몰리던 차이잉원, 홍콩 사태로 기사회생 유료

    ... 일국양제(一國兩制)의 최종 목적지는 대만이다. 홍콩은 중국의 숙원인 대만통일을 위한 일국양제의 시범지역일 뿐이다. 홍콩이 번영과 안정을 구가할수록 일국양제의 진가는 더욱 빛난다. 따라서 식민지배에서 어렵게 돌아온 홍콩을 포동포동 살찌워서 2300만 대만 관중에게 일국양제의 '위대함'을 보여줘야 한다. 얼마 전만 해도 중국은 홍콩의 일국양제 시행 성과에 만족했다. 행정장관 직선제를 ...
  • [예영준 논설위원이 간다] “12월 문재인·아베 만나더라도 성급한 기대는 금물”

    [예영준 논설위원이 간다] “12월 문재인·아베 만나더라도 성급한 기대는 금물” 유료

    ... 트라우마가 있다. 좀처럼 회복되지 않을 것이다.” C = “일본은 1965년 협정으로 시작된 관계의 근본을 지키려고 하는데 한국이 변화를 일으키려는 게 아닌가 의심이 있다. 가령, 식민지 지배의 합법성에 대한 해석 문제가 한국에서 제기되고 있다. 그런 어려운 문제들에 대해서는 한·일 양국이 '불일치의 일치(agree to disagree)'란 원칙으로 대처해 왔는데, 한국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