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인 정현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정호 논설위원이 간다] 서울 한복판 물들인 30자, 봄날의 희망을 쓰다

    [박정호 논설위원이 간다] 서울 한복판 물들인 30자, 봄날의 희망을 쓰다 유료

    ... '꽃 진 자리에 잎 피었다 너에게 쓰고/잎 진 자리에 새가 앉았다 너에게 쓴다.' 천양희 시인의 '너에게 쓴다' 일부다. 봄 여름 가을 겨울, 해마다 계절별로 네 차례 옷을 갈아입는 '광화문글판'의 ... 계절 감각에 맞게 봄철에는 주로 생명과 희망의 메시지로 전해왔다. 예컨대 지난해 봄에는 정현종 시인의 '떨어지도 튀는 공처럼'이 선정됐다. '그래 살아봐야지/너도 나도 공이 되어/쓰러지는 ...
  • 문장으로 읽는 책 (45)

    문장으로 읽는 책 (45) 유료

    저 불빛들을 기억해 대학 은사의 퇴임식에서 들었던 말씀이 문득 떠오른다. 정현종 선생님의 퇴임사는 시인의 마지막 인사답게 담박하고 여운이 있었다. 선생은 십여분 정도 말씀을 이어가다가 ... 문장이 소용 있나. 차라리 말을 하지 않는 편, 입을 다무는 편이 낫지 않을까 싶기도 하다. 시인 나희덕이 에세이집을 펴냈다. 인용한 문장은 '못다 핀 꽃 한 송이'처럼 못다 채워진 존재의 ...
  • [마음 읽기] 굳이 알 필요 없는 것을 모르는 행복

    [마음 읽기] 굳이 알 필요 없는 것을 모르는 행복 유료

    ... 교수 굳이 알 필요가 없는 것들이 우리 마음을 오염시키고 있다. 그것들이 마음의 영토를 속속 점령해가는 동안, 우리는 저항은커녕 알 권리라는 이름으로 오히려 그들을 환대하고 있다. 정현종 시인의 시 '방문객'처럼 세상은 가십과 스캔들을 지극 정성으로 환대하고 있다. 눈을 뜨는 순간부터 잠자리에 드는 순간까지 세상의 모든 소식을 하나라도 놓치지 않으려고 한순간도 스마트폰을 손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