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위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남양주 화재 10시간 만에 진압…41명 연기흡입

    남양주 화재 10시간 만에 진압…41명 연기흡입

    ... 앞에 있던 경의중앙선 도농역에도 연기가 차 한때 열차가 정차하지 않았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2. "박격포·유탄발사기까지…미얀마 시위대 82명 숨져" 현지 시간 8일, 미얀마 군부가 시위대를 향해 총을 쏴 최소 82명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로이터와 AP통신은 인권단체인 정치범지원연합을 인용해 지난 8일 밤부터 ...
  • "유탄 발사기, 박격포 사용...최소 82명 사망"

    "유탄 발사기, 박격포 사용...최소 82명 사망"

    현지시간 10일 미얀마 양곤 시위대 모습 〈출처=연합뉴스〉 미얀마 군경이 바고 지역에서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던 시위대에 발포해 최소 82명이 숨졌습니다. 현지시간 10일 로이터 통신은 정치범지원연합 AAPP를 인용해 미얀마 군경이 지난 8일 밤부터 9일 새벽까지 시위대에 발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지난달 14일 수도 양곤에서 100명이 넘는 시민들이 숨진 이후 ...
  • 부자 감세 미국의 불평등, 레이건이 불 댕겨

    부자 감세 미국의 불평등, 레이건이 불 댕겨

    ... 달라 수평적으로 비교하기는 어렵겠지만 문제와 해법을 심도 있게 고민했다는 점에서 우리에게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 2011년 미국 고소득층의 도덕적 해이에 반발해 거리로 나온 월가 점령 시위대. 미국의 부자 감세는 1980년대에 시작됐다. [AFP=연합뉴스] 1951년부터 1963년까지 미국 최상위 구간의 소득세율은 '압류나 다를 바 없는' 91%에 달했다. 극단적으로 높은 세율은 ...
  • 군홧발에 쓰러진 600명…"총사령관 대권 욕심"

    군홧발에 쓰러진 600명…"총사령관 대권 욕심"

    ... 배경엔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군 총사령관의 대권 욕심이 있었을 것이라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현지 시간 8일 미국 CNN에 따르면 미얀마 군부 대변인인 조민툰 준장은 매체 인터뷰에서 "일부 시위대가 군중을 선동했고 공무원들의 출근을 막았기 때문에 군이 나설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처음엔 시위대가 돌을 던지고 새총을 쐈지만 나중에는 모래주머니로 도로를 막은 뒤 직접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부자 감세 미국의 불평등, 레이건이 불 댕겨

    부자 감세 미국의 불평등, 레이건이 불 댕겨 유료

    ... 달라 수평적으로 비교하기는 어렵겠지만 문제와 해법을 심도 있게 고민했다는 점에서 우리에게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 2011년 미국 고소득층의 도덕적 해이에 반발해 거리로 나온 월가 점령 시위대. 미국의 부자 감세는 1980년대에 시작됐다. [AFP=연합뉴스] 1951년부터 1963년까지 미국 최상위 구간의 소득세율은 '압류나 다를 바 없는' 91%에 달했다. 극단적으로 높은 세율은 ...
  • 부자 감세 미국의 불평등, 레이건이 불 댕겨

    부자 감세 미국의 불평등, 레이건이 불 댕겨 유료

    ... 달라 수평적으로 비교하기는 어렵겠지만 문제와 해법을 심도 있게 고민했다는 점에서 우리에게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 2011년 미국 고소득층의 도덕적 해이에 반발해 거리로 나온 월가 점령 시위대. 미국의 부자 감세는 1980년대에 시작됐다. [AFP=연합뉴스] 1951년부터 1963년까지 미국 최상위 구간의 소득세율은 '압류나 다를 바 없는' 91%에 달했다. 극단적으로 높은 세율은 ...
  • [사설] 민주화운동 유공자는 모든 국민이다

    [사설] 민주화운동 유공자는 모든 국민이다 유료

    ... 아닌, 국민 모두에게 있다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기 때문이다. 실제 민주화로 가는 주요 고비마다 민주화 세력을 돕고 이들에게 힘을 실은 건 평범한 국민이었다. 1987년 6·10항쟁 때 시위대에 물과 빵과 박수를 보냈던 넥타이 부대, 2016년 촛불시위 때 아이와 함께 촛불을 들었던 유모차 부대가 바로 그들이다. 그러나 이들 중 누구도 민주화유공자를 자처하며 각종 특혜와 예우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