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신 훼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고유정 1심 무기징역…의붓아들 살해 혐의는 무죄 유료

    ... 5월 25일 제주 한 펜션에서 전 남편 강모(사망 당시 36세)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시신훼손하고 은닉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지난해 3월 2일 충북 청주의 자택에서 잠자던 의붓아들 ... 있다. 재판부는 “피고인(고유정)은 전 남편 사건의 경우 전례 없는 참혹한 방법으로 사체를 훼손하고 숨기는 등 범행이 계획적으로 판단된다”며 “범행에 대해 전혀 반성하지 않는 태도로 일관해 ...
  • 가스 막음장치도 없던 동해 펜션…주인 “내가 배관 작업”

    가스 막음장치도 없던 동해 펜션…주인 “내가 배관 작업” 유료

    ... 폭발 가능성도 함께 조사중이다. 일각에서는 휴대용 가스버너를 사용하다 사고가 났을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도 나왔지만, “휴대용 가스버너 폭발만으로 부상자가 전신에 화상을 입고 사망자의 시신이 심하게 훼손될 정도의 폭발력이 발생하긴 어렵다”는 반론도 만만치 않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에서 휴대용 가스버너와 부탄가스가 발견된 만큼 부탄가스에 의한 폭발인지, LP가스 누출에 의한 폭발인지 ...
  • 20년 화물차 베테랑도, 한 살배기 아들 둔 35세 아빠도 참사

    20년 화물차 베테랑도, 한 살배기 아들 둔 35세 아빠도 참사 유료

    ... 훼손돼 있어서다. 유가족은 경찰이 사망자 신원확인용 DNA 채취를 위해 면봉을 입 안에 집어넣는 동안에도 넋이 나간 모습이었다. 상주 성모병원 관계자는 “지문 감식조차 어려울 정도로 시신 훼손이 심하다. 안타깝지만 되도록 시신을 보지 말고 화장하는 게 좋을 것”이라고 전했다. 상주·구미=신혜연·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