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선2035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시선2035] 어른들의 젠트리피케이션

    [시선2035] 어른들의 젠트리피케이션 유료

    문현경 탐사보도팀 기자 아홉 살쯤이었나 한창 재잘재잘 말하길 좋아하던 때였다. 그날도 학교에 가자마자 담임선생님에게 딱 붙어 “선생님! 어제는요~ 제가요~” 하며 별 주제 없이 신이 났다. 어린아이들은 애석하게도 '우리 선생님'이면 좋아하고 보는 경향이 있건만, '우리 선생님'은 나를 뚝 자르며 얼굴을 찌푸렸다. “아, 침 튀었어.” 그때 그 선생님보다...
  • [시선2035] 당신은 ○○을 신뢰하나요

    [시선2035] 당신은 ○○을 신뢰하나요 유료

    김준영 정치팀 기자 영국 싱크탱크 레가툼 연구소가 매년 발표하는 '세계 번영 지수'는 흔히 '살기 좋은 국가' 지표로 인용된다. 북유럽 국가들이 상위권을 휩쓴다는 그 발표다. 2007년 조사 이래 우리나라는 매번 20~30위대를 유지했다. 지난주 발표된 2019년 보고서에서도 우리나라는 전체 167개국 중 29위. 12개 세부 지표별로 살펴보니 교육(2...
  • [시선2035] 유명하다고 괴로움을 모르겠는가

    [시선2035] 유명하다고 괴로움을 모르겠는가 유료

    이가영 사회2팀 기자 소나무가 멋스럽게 담장을 감싼 넓은 정원, 아치형 창문이 고급스러움을 더해주는 빨간 2층 벽돌집. 그곳에서 25살의 연예인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른 나이에 부모 도움 없이도 좋은 집을 가질 만큼 성공한 그에게는 언제나 부러움과 시기가 묘하게 뒤섞인 말들이 따라붙었다. 아파서 병원에 가면 낙태설이 돌았고, 노브라라는 이유로 자극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