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민 경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미 곳곳 '목 누르기' 금지…노인 밀친 경찰관은 정직

    미 곳곳 '목 누르기' 금지…노인 밀친 경찰관은 정직

    [앵커] 이렇게 시위에 나선 시민들과 사이에 담을 쌓은 백악관의 모습과는 달리 미국 각 주와 시에서는 경찰의 체포 방식을 바꾸자는 움직임이 일고 있습니다. 뉴욕의 한 시위 현장에서 70대 노인을 밀쳐 중태에 빠뜨린 경찰관들은 정직 처분을 받았습니다. 이어서 윤샘이나 기자입니다. [기자] 조지 플로이드가 숨진 뒤에도 경찰의 '목 누르기'는 계속됐습니다. ...
  • "인종차별 또다른 팬데믹"···서울 한복판 '플로이드' 추모 행진

    "인종차별 또다른 팬데믹"···서울 한복판 '플로이드' 추모 행진

    ...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행진을 마친 뒤 플로이드를 추모하며 무릎을 꿇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경찰의 과잉대응으로 사망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추모 시위가 6일 서울에서도 열렸다. 국내에서 ... 대상이 경찰인데, 그 대상으로부터 생명을 잃은 것에 대해 안타까움을 느꼈다”고 말했다. 시민과 외국인들이 6일 서울 중구 명동에서 청계천 한빛광장까지 미국 백인 경찰관의 과잉 진압으로 ...
  • 지난 2일 올해 첫 '독도방어훈련' 실시…일, 강력 항의

    지난 2일 올해 첫 '독도방어훈련' 실시…일, 강력 항의

    ... 일본 정부는 독도 영유권을 거듭 주장하며 우리 정부에 강하게 항의했습니다. 2. 무릎으로 목 누르며 수갑…인권위, 경찰 징계 권고 시민을 체포한 뒤 무릎으로 목을 누르고 수갑을 채운 경찰을 징계하라고 국가인권위원회가 권고했습니다. 대구경찰청 소속 A경위는 지난해 주차 시비가 있는 남성을 긴급체포한 뒤 지구대에서 무릎으로 목을 누르며 수갑을 채웠습니다. 경찰은 ...
  • CCTV 속 부장검사…성추행 뒤에도 20분간 여성 뒤밟아

    CCTV 속 부장검사…성추행 뒤에도 20분간 여성 뒤밟아

    ... 여성이 700여 미터 떨어진 패스트푸드점으로 들어가자 거기까지 따라 들어간 겁니다. 여성이 경찰에 신고할 때까지 20분 동안이나 뒤를 밟았습니다. 출동한 경찰이 자초지종을 듣는 동안 현장을 ... 부산지검은 경찰 수사 결과를 지켜보겠다며 지금은 취할 수 있는 조치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시민단체 '활빈단'은 해당 부장검사를 엄벌해 달라며 오늘 경찰에 고발장을 냈습니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홍콩 시민 수천명 천안문 추모 촛불집회…정부 모임금지령 무색 유료

    ... 6월 4일 새벽 중국 정부가 탱크 등 병력을 동원해 베이징 천안문광장에서 민주화를 외치던 시민을 유혈 진압했고, 수천 명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에는 홍콩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모여들었고, 사회적 거리두기도 더는 지켜지지 않았다고 SCMP는 전했다. 빅토리아 공원에는 경찰이 배치됐고, 해산하라는 경고방송을 내보냈다. 1000명 이상 모인 몽콕에서는 시위대가 도로를 ...
  • 이재용 측 “검찰 기소, 시민 판단 들어보자”…검찰 당혹

    이재용 측 “검찰 기소, 시민 판단 들어보자”…검찰 당혹 유료

    ...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의 불법 논란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는 이재용(52) 삼성전자 부회장이 시민과 전문가들에게 공개적으로 도움을 요청했다. “기소 등 사법처리 적정성을 판단해 달라”며 ... '인사개입' 의혹을 받은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무죄 확정)과 피의사실 공표 혐의를 받은 경찰관들에 대해 각각 '구속기소'와 '수사 계속 진행'이 온당하다는 결론을 내놓기도 했다. 수사팀이 ...
  • 흑인 “내 아이 위해 나섰다”…백악관 앞 '대통령의 교회' 불타

    흑인 “내 아이 위해 나섰다”…백악관 앞 '대통령의 교회' 불타 유료

    ━ 박현영 워싱턴특파원 현지 르포 “미래의 내 아들과 딸이 언제 경찰에 붙잡혀 가 목숨을 잃을지 모르는 불안한 나라에서 어떻게 살 수 있겠습니까. 미국은 문을 닫아야 합니다.” ... 감염증(코로나19)으로 흑인 빈곤층이 큰 타격을 받는 등 빈부 및 인종 간 격차가 드러난 데 따른 시민들의 좌절감과 불안감이 깔렸다고 워싱턴 지역방송은 전했다. 시위 막다 트럼프 경호국 50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