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라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박철민, 더블에스지컴퍼니 전속계약…김원해와 한솥밥[공식]

    박철민, 더블에스지컴퍼니 전속계약…김원해와 한솥밥[공식]

    ... 인기리에 종영한 MBN 드라마 '우아한 가'와 tvN 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에서도 그만의 스타일로 캐릭터를 소화해내며 시청자들의 몰입감을 더했다. 또 박철민은 드라마뿐만 아니라 '시라노 연애조작단', '타워', '인천상륙작전', '아이 캔 스피크' 등 수많은 영화에 출연해 극의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한편 더블에스지컴퍼니는 지난 6일 배우 김원해 영입 소식을 ...
  • 홍종현, 이규형 '시라노' 막공 응원 "사랑할 수밖에 없는 남자"

    홍종현, 이규형 '시라노' 막공 응원 "사랑할 수밖에 없는 남자"

    배우 홍종현이 이규형의 뮤지컬 공연을 응원했다. 홍종현은 8일 자신의 SNS에 "콧대 높은 이 남자가 사랑하는 방법. 사랑할 수밖에 없는 남자. 시라노"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엔 뮤지컬 '시라노'에 출연한 이규형과 그를 응원하러 간 홍종현의 모습이 담겨 있다. 블랙 의상을 착용한 두 사람의 훈훈한 비주얼과 절친한 ...
  • 이규형, 기립박수 받으며 '시라노' 막공 치러

    이규형, 기립박수 받으며 '시라노' 막공 치러

    배우 이규형이 기립박수 속 마지막 공연을 마쳤다. 이규형은 지난 6일 뮤지컬 '시라노' 마지막 공연으로 끝까지 완벽한 연기력과 안정적인 가창력으로 무대를 완성시켰다. 두 달여간 캐릭터에 동화돼 관객들과 소통한 이규형은 사랑과 우정 사이 애달픈 삼각관계의 중심에서 시라노의 감정선을 드라마틱하게 그려내며 압도적인 몰입감을 선사, 관객들의 찬사를 ...
  • 지성, '의사요한' 팀과 이규형 뮤지컬 응원···끈끈한 팀워크

    지성, '의사요한' 팀과 이규형 뮤지컬 응원···끈끈한 팀워크

    배우 지성이 '의사요한' 팀과 함께 이규형의 뮤지컬을 관람했다. 지성은 16일 자신의 SNS에 "#의사요한 #마통과 #시라노 #이규형 #황희 #오현중 #이세영 #정민아 #김지운작가님 #지성 이규형배우의 시라노를 관람했어요. 고마워 규형아! 시라노의 사랑이야기~"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배우 이규형이 출연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The future is female for Korean musicals: Classics are being adapted to reinvent the leading lady roles 유료

    ... 2019년, 뮤지컬 무대에서 여성 묘사가 달라지고 있다. 입체적인 캐릭터의 남주인공 주변에서 수동적이고 평면적인 캐릭터에 머물던 여성들이 총과 칼을 들고 무대를 누비고 있다. 최근 개막한 '시라노'의 여주인공 록산의 변화가 상징적이다. 드레스 밑으로 바지와 롱부츠를 신고 펜싱 검을 든 그녀는 정략결혼 상대인 백작이 찾아오자 한바탕 칼싸움을 벌이고, 전쟁터에서 깃발을 흔들며 사기 잃은 ...
  • 공주였던 그녀가 전사로…총·칼 든 '센 언니' 무대 누빈다

    공주였던 그녀가 전사로…총·칼 든 '센 언니' 무대 누빈다 유료

    ━ 달라진 뮤지컬 여성 캐릭터 올해 개막한 대극장 뮤지컬 여주인공들은 기존의 공주 캐릭터를 벗고 여전사로 거듭났다. '엑스칼리버'의 기네비어를 연기하는 김소향(왼쪽)과 '시라노'의 록산으로 분한 나하나 모두 검을 휘두르고 있다. [사진 EMK뮤지컬컴퍼니·CJENM] 2019년, 뮤지컬 무대에서 여성 묘사가 달라지고 있다. 입체적인 캐릭터의 남주인공 주변에서 ...
  • 공주였던 그녀가 전사로…총·칼 든 '센 언니' 무대 누빈다

    공주였던 그녀가 전사로…총·칼 든 '센 언니' 무대 누빈다 유료

    ━ 달라진 뮤지컬 여성 캐릭터 올해 개막한 대극장 뮤지컬 여주인공들은 기존의 공주 캐릭터를 벗고 여전사로 거듭났다. '엑스칼리버'의 기네비어를 연기하는 김소향(왼쪽)과 '시라노'의 록산으로 분한 나하나 모두 검을 휘두르고 있다. [사진 EMK뮤지컬컴퍼니·CJENM] 2019년, 뮤지컬 무대에서 여성 묘사가 달라지고 있다. 입체적인 캐릭터의 남주인공 주변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