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홍콩에서 신종 코로나 2번째 사망자 발생

    홍콩에서 신종 코로나 2번째 사망자 발생

    ... 사망자가 나왔다. 1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지난 14일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고 프린세스 마거릿 병원에서 치료 중이던 70세 남성이 이날 오전 7쯤 병세 악화로 사망했다. 이 남성은 지난달 중국 본토를 방문했으며, 평소 당뇨병과 신장 질환을 앓고 있었다고 SCMP는 전했다. 앞서 지난 4일 프린세스 마거릿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39세의 ...
  • [밀착카메라] 위태로운 건물들, 10년째 발 묶인 재개발…왜?

    [밀착카메라] 위태로운 건물들, 10년째 발 묶인 재개발…왜?

    ... 무너지면 지나가던 사람이고 뭐고 압사를 당하는. 호미로 막을 걸 가래로 막는단 말이야.] 외관만 낡은 게 아닙니다. 수도관과 보일러가 망가진 주택 내부는 얼음장같이 차갑습니다. 요 며칠 다 추워진 날씨에 상자와 이불을 여러 겹 깔아놓고 생활합니다. [임경호/주민 : (이불이 지금 몇 겹인 거예요? 다섯, 여섯 겹이네.) 집사람 화장한다고 거기 앉아서. 박스로 차가운 걸 차단하기 ...
  • 중국 사망자 2천명 넘어…무디스, 올 성장 5.2%로 하향

    중국 사망자 2천명 넘어…무디스, 올 성장 5.2%로 하향

    ... 있는데, 분변 안에 있던 바이러스가 공기 중으로 빠져나와 사람들이 흡입할 가능성, 또 엘리베이터나 중앙집중식 에어컨 등을 통해 감염될 수 있는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습니다. [앵커] 그리고 진핑 주석은 지금 경제에는 별로 지장이 없다고 했다면서요? [기자] 주석은 영국, 프랑스 정상과의 통화에서 올해 중국 경제 성장에는 지장이 없다고 말했는데요. 하지만 국제 신용평가기관인 ...
  • [인터뷰] 지역감염 본격화하나…'슈퍼전파' 확인, 의미는?

    [인터뷰] 지역감염 본격화하나…'슈퍼전파' 확인, 의미는?

    ■ 인용보도 프로그램명 'JTBC '을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은 JTBC에 있습니다. ■ 방송 : JTBC 뉴스룸 (19:55~21:20) / 진행 : 서복현 [앵커] 처음 확인된 슈퍼전파와 현실이 된 지역 감염, 그리고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사례들까지 전문가들에게 질문해야 할 내용들이 많습니다. 대한예방의학회 코로나19 대책위원장인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씨네한수]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의 욕망

    [씨네한수]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의 욕망 유료

    흥행 지푸라기를 잡을 때가 됐다. 영화 속 짐승들만큼이나 벼랑 끝에 선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 최선의 간 속 최후의 순간을 맞이했다. 높은 완성도를 자랑하기 위해 후반작업에 공을 들였고, 모든 준비를 마쳤다 싶은 순간 '코로나19' 여파로 개봉에도 간을 투자해야만 했다. 한국영화의 새 역사를 다 쓴 '기생충'의 오스카 후폭풍으로 대외적 ...
  • 서울 가스요금 차등화…강남·은평 오르고 구로·중구 내릴 듯

    서울 가스요금 차등화…강남·은평 오르고 구로·중구 내릴 듯 유료

    19년간 단일 가격 체제를 유지했던 서울 가스요금 부과방식이 수술대에 올랐다. 서울시는 18일 도시가스 공급 업체별로 다른 가스요금을 책정하는 '개별요금제'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가스요금제 개편을 위한 용역작업은 현재 마무리 단계에 있다. 업계는 이르면 올해 7월부터 바뀐 요금제가 적용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1993년 전국에 ...
  • 노태악 “법관 출마, 사법부 독립 훼손 우려”

    노태악 “법관 출마, 사법부 독립 훼손 우려” 유료

    ... 하사나 여대 등록을 포기한 트랜스젠더 여성에 대한 질의에 “성 정체성은 토론을 통해 고치거나 타협할 수 없는 문제”라며 “여대, 여군 등 사회적 지위를 통해 여성의 삶을 향유하고자 하는 도와 욕구가 법과 제도, 실생활에서 인정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성 정체성 이슈를 피할 수는 없을 것”이라며 “더는 비켜서지 말고 정면으로 고민해야 한다”고 답했다. “트랜스젠더에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