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승리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승리
출생년도 1990년
직업 대중문화연예인
프로필 더보기

뉴스

이슈검색

|

#버닝썬 후폭풍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국민의힘 오세훈, 나경원 꺾었다

    국민의힘 오세훈, 나경원 꺾었다 유료

    ... 박성훈(28.63%)·이언주(21.54%) 예비후보를 꺾었다. 오 전 시장은 떨리는 목소리로 “임기를 마치지 못한 시장으로 10년간 살아오면서 죄책감과 자책감이 가슴에 쌓였다”며 “반드시 승리해 잘못된 길을 아무런 양심의 가책 없이 가는 문재인 정권에 경종을 울리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오 전 시장은 2011년 서울시장직을 걸고 무상급식 주민투표를 강행했다가 중도 사퇴했고, 이후 ...
  • [최상연의 시시각각] '말 따로 발 따로' 정치가 만든 풍경

    [최상연의 시시각각] '말 따로 발 따로' 정치가 만든 풍경 유료

    ... '희망 고문' 정도는 멈출 수 있다. 배 젓는 노가 아무리 커도 결국 사공의 손에 의해 움직이고, 저울추는 비록 작지만 천근 무게를 다룬다고 하지 않았나. 정권 재창출과 이를 위한 선거 승리가 퇴임 후 안전을 반드시 보장하는 것만도 아니다. '진짜 약자를 위한 분'이란 민심이 관건이다. 역대 대통령이 모두 마음을 사지 못해 고초를 겪었다. 최상연 논설위원
  • 국민의힘 오세훈, 나경원 꺾었다

    국민의힘 오세훈, 나경원 꺾었다 유료

    ... 박성훈(28.63%)·이언주(21.54%) 예비후보를 꺾었다. 오 전 시장은 떨리는 목소리로 “임기를 마치지 못한 시장으로 10년간 살아오면서 죄책감과 자책감이 가슴에 쌓였다”며 “반드시 승리해 잘못된 길을 아무런 양심의 가책 없이 가는 문재인 정권에 경종을 울리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오 전 시장은 2011년 서울시장직을 걸고 무상급식 주민투표를 강행했다가 중도 사퇴했고, 이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