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타일

통합 검색 결과

중앙그룹 서비스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KBO리그 첫 MVP' 추신수 "구속 차이? 핑계 대고 싶지 않다"

    'KBO리그 첫 MVP' 추신수 "구속 차이? 핑계 대고 싶지 않다" 유료

    ... "좋게 포장해주셔서 그렇지 초반에는 내가 잘 못 했던 것 같다. 준비해야 할 것도 많았고, 적응해야 할 것도 많았다. 생각도 많았다. (하지만) 야구는 다 똑같다. 투수들이 던지는 스타일이 조금 다를 뿐이라고 생각한다. 미국에도 평균 구속보다 느리게 던지는 투수도 있기 때문에 그런 걸 핑계로 대고 싶진 않다. 지금은 아무래도 같은 공을 계속 보니까 눈에 익는 것 같다." ...
  • 추신수 6월 4할타…두 달 만에 적응했나

    추신수 6월 4할타…두 달 만에 적응했나 유료

    ... 같지만, 그렇지 않다. 타격 타이밍을 바꾸는 게 쉽지 않다. 김원형 SSG 감독은 “미국은 투수 공이 빠르고 직구 위주 승부가 많아 타이밍을 빠르게 가져가지만, 한국은 다르다. 이 스타일에 적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감독 말처럼 추신수는 점점 KBO리그에 스며들고 있다. 이번 달 타율이 0.419다. 두 달 동안 KBO리그 투수에 맞춰 20년간 몸에 굳었던 타격 타이밍을 ...
  • 추신수 6월 4할타…두 달 만에 적응했나

    추신수 6월 4할타…두 달 만에 적응했나 유료

    ... 같지만, 그렇지 않다. 타격 타이밍을 바꾸는 게 쉽지 않다. 김원형 SSG 감독은 “미국은 투수 공이 빠르고 직구 위주 승부가 많아 타이밍을 빠르게 가져가지만, 한국은 다르다. 이 스타일에 적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감독 말처럼 추신수는 점점 KBO리그에 스며들고 있다. 이번 달 타율이 0.419다. 두 달 동안 KBO리그 투수에 맞춰 20년간 몸에 굳었던 타격 타이밍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