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윙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피플 IS] 2021년 피렐라는 '2014년 나바로'보다 더 뜨겁다

    [피플 IS] 2021년 피렐라는 '2014년 나바로'보다 더 뜨겁다 유료

    ... 기다림의 결과일까. 허삼영 삼성 감독은 지난 13일 대구 한화전에서 피렐라를 3번 타순에 기용했다. 개막 후 줄곧 4번 타순에 배치하다 첫 변화를 줬다. 당시 허 감독은 "본인의 스윙과 다른 스윙을 하길래 위치를 바꿔봤다"며 "원래 콤팩트한 스윙을 하는데 스윙을 너무 강하게 하는 경향이 없지 않다"고 했다. 이어 "지금은 (장·단점을) 평가하긴 어렵다"며 "시즌 30경기 ...
  • '오른발은 디딜 뿐' 강백호, 첫 아치가 반가운 이유

    '오른발은 디딜 뿐' 강백호, 첫 아치가 반가운 이유 유료

    ... 않았기에, 강백호의 장타 생산이 더 절실한 상황이었다. 강백호는 사실 개막 초반부터 자신에게 가장 적합한 타격 타이밍을 찾는 데 주력했다. 타격 자세도 조금씩 변화를 줬다. 호쾌한 몸통 스윙과 레그킥은 여전했지만, 하체를 이전보다 덜 굽히며 타격했다. 이강철 KT 감독도 "간결해진 것 같다"라고 말했다. 경기 전에는 홈 플레이트 뒤에서 허공에 배트를 돌리는 루틴이 추가됐다. ...
  • 추신수, 속도감 찾았나...발사각 20도 '총알 홈런'

    추신수, 속도감 찾았나...발사각 20도 '총알 홈런' 유료

    ... KBO리그에, 투수들은 추신수에게 서로 적응하는 중이라고 봐야 한다. 적응의 열쇠는 역시 스피드다. 시즌 초 추신수가 가장 고민하는 부분이 KBO리그의 패스트볼이다. 개막 직후 그는 스윙 타이밍이 반 박자 빨라 고생했다. 보통의 타자라면 투수의 빠른 공을 쫓아가지 못하는 경우가 많지만, 추신수는 반대였다. 2020년 기준 패스트볼 평균 시속 149.8㎞(스탯캐스트 기준)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