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위스 다보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현대차, 미국 에너지부와 '수소차 보급 확대' 손잡았다

    현대차, 미국 에너지부와 '수소차 보급 확대' 손잡았다 유료

    ... 관해 설명했다. 지난달 20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수소위원회 최고경영자(CEO) 총회엔 공동회장 자격으로 전체회의에서 수소 사회 구현을 위한 3대 방향을 제시했으며, 이튿날엔 스위스 다보스포럼에 참석해 수소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의 활용을 통한 기후 변화와 에너지 전환 대응에 대한 의견을 내놓았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 현대차, 미국 에너지부와 '수소차 보급 확대' 손잡았다

    현대차, 미국 에너지부와 '수소차 보급 확대' 손잡았다 유료

    ... 관해 설명했다. 지난달 20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수소위원회 최고경영자(CEO) 총회엔 공동회장 자격으로 전체회의에서 수소 사회 구현을 위한 3대 방향을 제시했으며, 이튿날엔 스위스 다보스포럼에 참석해 수소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의 활용을 통한 기후 변화와 에너지 전환 대응에 대한 의견을 내놓았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 [글로벌 피플] “영원히 블랙리스트로 둬도 좋다” 미국에 외친 화웨이 사령관

    [글로벌 피플] “영원히 블랙리스트로 둬도 좋다” 미국에 외친 화웨이 사령관 유료

    ━ 런정페이 런정페이 지난달 22일 스위스에서 열린 다보스 포럼에서 세계 정보기술(IT) 업계의 관심은 런정페이(任正非·사진) 화웨이 회장의 입에 쏠렸다. 미국의 제재 압박을 받으며 미·중 무역분쟁의 상징이 된 그가 어떤 발언을 내놓을지에 대해서다. 런 회장은 “미국의 압박에도 모든 경영 업무는 안정적이었으며, 이런 경험으로 더욱 강력한 팀을 가지게 됐다”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