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클로리스, 이 여자가 사는 법

    클로리스, 이 여자가 사는 법

    ... 졸지에 '나는 자연인' 할머니가 되어 생존의 '길'을 헤쳐나간다. 30대 돌싱녀 루이스. 삶의 '길'을 잃은 국립산림경비대원이다. 클로리스를 구조하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근무 중 몰래 을 벌컥이는가 하면 “빌어먹을”이란 말을 입에 달고 산다. 소설은 흔해빠진 조난 극복, 해피엔딩이 아니다. 동성애자·변태 등이 수시로 등장한다. 클로리스는 다른 사람을 고통스럽게 하지 않으면서 ...
  • 버럭 화내고 말 어눌해진 4050, 초로기 치매 의심

    버럭 화내고 말 어눌해진 4050, 초로기 치매 의심

    ... 어눌해지는 경우가 많다. 치매가 젊어지는 이유는 생활습관과 밀접하다. 과음하며 운동하지 않고 고칼로리 음식을 즐겨 혈관 건강이 나빠지는 것 등이 젊은 치매의 주요 원인 중 하나다. 을 마시면 가장 먼저 손상되는 기관 중 하나는 전두엽이다. 음주 시 폭력성을 보이고 공격적으로 변하는 사람은 알코올성 치매를 의심해볼 수 있다. 알코올은 뇌 신경세포에 다양한 영향을 주기 ...
  • 압수한 불법마스크 빼돌렸나…전 강남서장 '또 다른 의혹'

    압수한 불법마스크 빼돌렸나…전 강남서장 '또 다른 의혹'

    [앵커] 어제(25일) 직위 해제된 서울 강남경찰서장의 비위 의혹은 자리에 여성 경찰관들을 강제로 불렀다거나 경찰 출신 변호사와 유착됐다는 의혹 말고도 더 있었습니다. 수사를 하면서 압수한 불법 마스크들을 약사인 아내에게 넘기게 했다는 의혹입니다. 한 가지 의문은 이렇게 의혹이 많은데 제보가 들어오기 전까지는 정말 경찰청이 아무것도 몰랐는지입니다. 송우영 기자입니다. ...
  • "내가 누군 줄 알아?" 경찰 때린 전 여당 윤리심판원 부위원장

    "내가 누군 줄 알아?" 경찰 때린 전 여당 윤리심판원 부위원장

    [앵커] 이 영상을 보시죠. 늦은 밤에 한 남성이 경찰관의 멱살을 잡고 있습니다. 에 취해 대리기사를 폭행하고 출동한 경찰관에게까지 이렇게 하고 있습니다. 누구인가 봤더니, 한 달 전까지 더불어민주당의 윤리심판원 부위원장을 맡았던 변호사입니다. 경찰관들에겐 이럴 때 으레 등장하는 바로 그 말을 했다고 합니다. 박태인 기자입니다. [기자] 만취한 남성이 순찰차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청일전쟁 때 참패한 중국, “해군력 키워라” 총력전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청일전쟁 때 참패한 중국, “해군력 키워라” 총력전 유료

    ... 함대에는 청나라가 자랑하는 대형 순양함 정원(定遠)과 진원(鎭遠)도 포함돼 있었다. 그런데 8월 13일, 나가사키 거리 구경에 나섰던 청 수병들과 일본 경찰 사이에 충돌이 벌어진다. 일본 측은 취한 청 수병들이 폭력을 휘둘러서 체포했다고 적었고, 청 측은 서로 말이 통하지 않아 마찰이 빚어졌다고 기록했다. 15일에도 청 수병들과 일본 군중, 경찰이 충돌하여 유혈 사태가 빚어진다. ...
  • [밀레니얼 트렌드 사전] 태극주

    [밀레니얼 트렌드 사전] 태극주 유료

    서정민 중앙컬처&라이프스타일랩 차장 코로나19가 바꾼 MZ세대의 문화는 '홈(집에서 마시는 )'과 '혼(혼자 마시는 )'이다.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4분기 가계동향조사에 따르면 주류 소비지출은 전년 대비 22.2% 증가했다. 이와 함께 부상한 키워드는 '편의점 칵테일'이다.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를 이용해 집에서 누구나 칵테일을 만들 수 있도록 ...
  • [로컬 프리즘] 일제 순사냐, 민중의 지팡이냐

    [로컬 프리즘] 일제 순사냐, 민중의 지팡이냐 유료

    ... 수사권력에 대한 견제가 이젠 경찰 쪽을 향하게 돼서다. “우리는 검찰 같은 힘도 없고 빽도 없다”던 푸념도 더는 할 수 없게 됐다. 지난 9일 부산에서는 경찰관이 호텔 여직원에게 “을 같이 먹자”며 소란을 피우다 체포됐다. 연일 터지는 경찰 비위를 참다못한 진정무 부산경찰청장이 공직기강 캠페인을 벌인 지 하루 뒤였다. 앞서 부산에서는 순경이 남의 차를 훔쳐 음주운전을 하거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