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숙청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숙청설' 돌던 김경희 건재…김 위원장과 설 공연 관람

    '숙청설' 돌던 김경희 건재…김 위원장과 설 공연 관람

    ... 중 유일하게 살아 있는 김경희는 김정일 체제에서 핵심 인사로 활동했습니다. 2013년 9월, 정권 수립 65주년 열병식에 참석해 협주단 공연을 관람한 이후 모습을 감췄습니다. 일각에선 숙청설이 제기됐지만 이번 공연을 관람하며 건재함을 드러냈습니다. 공연에는 김 위원장과 여동생인 김여정 당 제1부부장도 참석해 북한의 백두혈통이 총출동했습니다. 미국을 상대로 정면돌파를 선언한 북한이 ...
  • 남편 장성택 처형 6년만에···김정은 옆에 등장한 고모 김경희

    남편 장성택 처형 6년만에···김정은 옆에 등장한 고모 김경희

    ... 거론된다. 김경희는 김정일 체제에서 북한 핵심 인사로 활동했다. 김 위원장 집권 직후에도 후견인 역할을 했다. 그러나 남편 장성택이 처형된 뒤에는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숙청설까지 제기됐다. 이번 공연 관람에는 김 위원장 부부와 김여정, 김경희까지 모두 등장해 북한의 '백두혈통'이 총출동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백두혈통을 상징하는 백두산에 등정해 강력한 체제 ...
  • 한국 언론이 지적하면 등장한다? 임신설 이설주 얼굴 보니

    한국 언론이 지적하면 등장한다? 임신설 이설주 얼굴 보니

    ... “지난해 서열 2위 최용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앉았던 자리에 김여정을 앉히고, 영상과 사진을 김여정에게 집중한 건 외부 언론의 관측을 불식시키려는 의도”라고 분석했다. 역시 하노이 회담 관련 숙청설 보도가 나왔던 김영철 당 부위원장을 김여정의 '등장' 전날 군인예술가족 공연장에 불러 앉힌 건 외부의 관측이 '억측' 임을 보여주는 차원으로 풀이된다. 이날 이설주의 등장 역시 외부에 ...
  • 이재명 2심, 안희정 유죄…다시 주목받는 '안이박김' 숙청설

    이재명 2심, 안희정 유죄…다시 주목받는 '안이박김' 숙청설

    ... 3년6월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뉴스1] 9일 수행비서를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게 징역 3년 6개월이 확정되면서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 다시 '안이박김 숙청설'이 떠올랐다. 안이박김 숙청설은 여권 유력 대권후보인 안희정 전 충남지사, 이재명 경기지사, 박원순 서울시장, 김경수 경남지사가 정치적 타격을 입고 대권 경쟁에서 탈락한다는 얘기다. 지난해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일성·김정일 안치된 금수산궁전 광장 첫 국빈 환영식

    김일성·김정일 안치된 금수산궁전 광장 첫 국빈 환영식 유료

    ... 중앙위원회 국제담당 부위원장, 최휘 당 근로단체 부위원장, 김수길 군 총정치국장, 이영길 군 총참모장, 노광철 인민무력상, 이용남 내각 부총리 등 당·정·군 인사들이 공항에 나왔다. 숙청설이 돌았던 김영철 당 부위원장(대남담당)은 공항에 나타나 건재를 과시했다. 북한의 최대 예우는 금수산태양궁전에서 열린 환영식이다. 공항 영접 후 시 주석 일행은 국빈 영접을 뜻하는 21대 ...
  • 트럼프 “북 숙청 보도 맞는지 모르겠다” 유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북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과 김혁철 대미특별대표의 숙청설에 대해 “보도가 맞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 중 김영철을 지목해 “그는 강한 사람이며 지난 밤에 극장에 있었기 때문에 처형당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정은 위원장과 적절한 시점에 만나기를 고대한다”며 3차 정상회담 가능성도 열어놨다. 트럼프 대통령은 ...
  • 문책설 김영철 건재, 하노이 결렬 후 첫 공식석상 등장 유료

    ...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의 서한을 직접 전달하기도 했다. 하지만 김 위원장이 60시간 가까이 열차를 타고 참가한 하노이 회담이 성과 없이 끝난 뒤 김영철을 포함한 '협상 라인'의 교체 또는 숙청설이 돌았다. 정부 당국자는 “하노이 회담 직후 김영철이 자아비판을 하는 등 일종의 책임을 묻는 기회가 있었지만 김 위원장이 별다른 지시를 하지 않아 그냥 넘어간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