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신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비하인드 뉴스] '펭수' 판박이? 유사 캐릭터 '펑수' 등장에…

    [비하인드 뉴스] '펭수' 판박이? 유사 캐릭터 '펑수' 등장에…

    ... 때마다 놓치지 않고 집중적으로 공격하는 모습을 볼 수가 있습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비하인드뉴스 최재원 기자였습니다. JTBC 핫클릭 [비하인드 뉴스] "EBS 수신료 늘려달라" 청원…'10살 가장' 펭수 [비하인드 뉴스] EBS 영업 비밀에도…펭수 '신원 확인' 외교부서 강경화 장관 만난 '펭수', 인형탈 쓰고 그대로… [비하인드 뉴스] '52시간이 ...
  • KBS, 靑의 수신료 분리징수 답변 두시간 만에 "무거운 책임감 느껴"

    KBS, 靑의 수신료 분리징수 답변 두시간 만에 "무거운 책임감 느껴"

    강정수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이 KBS 수신료 분리징수 청원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유튜브 캡처] KBS가 'KBS 수신료 분리징수' 청원에 대한 청와대의 답변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는 입장을 밝혔다. KBS는 청와대가 공식 유튜브 등을 통해 관련 청원에 대한 답변을 공개한 지 두 시간 만에 “수신료 분리징수 청원 청와대 답변에 대한 KBS ...
  • 靑 “KBS 수신료 통합징수는 적법…사회적 책임 성실 수행해야”

    靑 “KBS 수신료 통합징수는 적법…사회적 책임 성실 수행해야”

    강정수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은 6일 KBS 수신료 분리징수해 달라는 국민청원에 대해 "통합징수는 법원에서 적법하다는 판결을 받은 바 있다"고 답변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청와대는 6일 KBS 수신료 분리징수 문제와 관련해 “통합징수는 법원에서 적법하다는 판결을 받은 바 있다”며 사실상 현행대로 수신료를 통합 징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
  • KBS 양승동 사장 "지금 상태론 수신료 인상 꺼낼 수 없어"

    KBS 양승동 사장 "지금 상태론 수신료 인상 꺼낼 수 없어"

    ... 1년간 KBS의 성과와 향후 계획에 대해 설명하기 위해 출입 기자들을 상대로 열렸다. 양 사장은 "KBS를 향한 시청자들의 외침이 크고 잦았던 해였던 것 같다"며 올해를 돌아봤다. 양 사장은 "수신료 분리 징수(전기료와 징수 분리) 청원이 20만 명이 넘기도 했다"며 "다시 한 번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올린다"고 말했다.그러면서 "국민들이 가장 신뢰하는 언론사이자 공영 미디어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조국 271 박근혜 90회 언급…한국당 “저널리즘J, 한쪽만 공격”

    조국 271 박근혜 90회 언급…한국당 “저널리즘J, 한쪽만 공격” 유료

    ... 검증의 대상이 아니다.” “문재인 정부는 언론 자유를 높이는 방향으로 움직였다.” “(건설 투자 마이너스 성장은) 박근혜 정부의 무리한 건설 경기 부양의 후유증.” 한해 6000억원 수신료로 운영되는 공영방송 KBS의 미디어 비평 프로그램 '저널리즘 토크쇼 J'(이하 저널리즘 J)에서 나온 발언들이다. '한국 저널리즘의 문제를 파헤친다'라는 취지로 만들어졌지만, 빅데이터로 내용을 ...
  • [사설] “미디어 비평 앞세워 정권 비호 나섰다” 지적받은 KBS 유료

    ... 이후 한국당과 일부 언론이 편파성 문제를 제기하기는 했지만, 언급량 자체에서 현격하게 차이가 나타났다는 점은 미디어 비평 프로그램으로서 뼈아프게 받아들여야 할 지적이다. 한해 6000억원의 수신료로 운영되는 공영방송의 대표적인 미디어 비평 프로그램이라면 스스로도 공정성이란 저널리즘의 원칙을 엄격히 지키는 비평이어야 하기 때문이다. '조국 사태' 보도를 비평한 내용 역시 편향성 논란에서 ...
  • 넷플릭스와 맞서라…방송+통신 '3강의 탄생'

    넷플릭스와 맞서라…방송+통신 '3강의 탄생' 유료

    ...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공정위는 시장 독과점 우려를 막기 위한 '조건부 승인'이란 점을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2022년 말까지 ▶케이블 TV 수신료 물가상승률 초과 인상 금지 ▶케이블TV 채널 수 및 소비자 선호 채널 임의 감축 금지 ▶고가형 방송 상품으로 전환 강요 금지 ▶모든 방송 상품에 대한 정보 제공 등 시정조치를 부과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