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색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경찰, '대북전단 살포' 박상학 사무실 압수수색 유료

    ... 인민의 피땀으로 핵 로켓 도발에 미쳐버린 김정은을 인류가 규탄한다'고 적힌 대북 유인물 사진을 언론에 배포하기도 했다. 경찰은 6일 대북전단금지법 위반 혐의로 박씨의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박씨 측 변호인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대북전단금지법이 시행되기 전인 지난해 12월 관련 법안에 대해 박씨가 헌법소원을 냈는데 조속하게 결론 내리지 않고 지연한 상태에서 이런 일이 ...
  • [사설] 국민 비판에 고소로 맞선 청와대 행태, 부적절했다

    [사설] 국민 비판에 고소로 맞선 청와대 행태, 부적절했다 유료

    ... 이해하더라도 스스로가 변호사이자 최고 권력자인 대통령이 시민을 고소하는 것 자체가 민주주의에 반하기 때문이다. 그러니 정의당도, 참여연대도 고소 취하를 요구한 것 아닌가. 김씨는 지난해 경찰이 휴대전화를 압수수색한다고 했을 때 큰 두려움을 느꼈다고 했다. '법대로 하자'는 권력자의 행태가 국민에게는 공포와 겁박으로 다가간다는 현실을 권력자들은 잊지 말아야 한다.
  • “곧 상장” 돈 끌어모은 뒤 잠적 '잡코인 사기' 판친다

    “곧 상장” 돈 끌어모은 뒤 잠적 '잡코인 사기' 판친다 유료

    경기남부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가 4일 서울 강남구 소재 A암호화폐 거래소를 압수수색했다. 이 거래소는 4만여 명의 회원으로부터 1조7000억원가량을 입금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뉴시스] 암호화폐 광풍이 불면서 특정 알트코인(비트코인을 제외한 암호화폐)의 투자금을 끌어모은 뒤 잠적하는 등 사기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온라인상에서 암호화폐 개발업체를 사칭한 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