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상 소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보균 단문세상] 문재인 정권의 '항미원조' 시선

    [박보균 단문세상] 문재인 정권의 '항미원조' 시선 유료

    ... 6·25 전문가 대부분은 전쟁 기원론(남침문제)에 멈춰 있다. 항미원조의 위상은 신화다. 중화(中華)민족주의가 그 속에서 춤춘다. 방탄소년단(BTS) 발언 논란은 그 반영이다. BTS의 수상소감은 잔잔했다. “올해는 한국전쟁 70주년으로 양국(한·미)이 함께 겪은 고난의 역사를 기억해야(10월 7일 밴플리트상).” 중국 네티즌의 BTS 비난은 어설펐다. 그것은 '항미' 반대편에 서지 말라는 ...
  • [IS 인터뷰] LG 오지환 "타구 포기하지 않는다. 2루타+최다 수비 뿌듯"

    [IS 인터뷰] LG 오지환 "타구 포기하지 않는다. 2루타+최다 수비 뿌듯" 유료

    ... KT전 3회초 2사 3루 채은성 타석때 KT 투수 배제성의 폭투를 틈타 홈에서 세이프 되고 있다. 수원=정시종 기자 -수상 소감은 "일간스포츠 MVP는 처음 받는 것 같다. 팀이 좋은 성적을 거뒀고, 개인 성적까지 뒷받침되면서 MVP를 수상해 기분이 좋다." -개인 첫 3할 타율 달성이 눈앞이다. "크게 의미를 두진 않고 있다. 계속 3할 타율을 기록했다면 ...
  • [김동호의 시시각각] 더 많은 BTS와 삼성전자가 필요해

    [김동호의 시시각각] 더 많은 BTS와 삼성전자가 필요해 유료

    ... '대만'이라고 표기했다는 게 빌미였다. 흰 것을 희다, 검은 것을 검다고 해도 중국에는 용납이 안 된다. 방탄소년단(BTS)이 미국의 코리아소사이어티로부터 '밴 플리트상'을 받으면서 발표한 수상 소감도 시비를 걸 내용이 아니었다. 소감은 “올해가 한국전쟁 70주년이라 더 의미가 짙다. (한·미) 양국이 함께 겪었던 고난의 역사를 영원히 기억하겠다”는 의례적 내용이었다. 새삼스러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