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사 결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밀착카메라] 직거래 사기 피해자들, '1원 송금' 나선 이유

    [밀착카메라] 직거래 사기 피해자들, '1원 송금' 나선 이유

    ... 사건 정도로만 보는 것 같고… 돈이 계속 다른 계좌로 이체되고 빠져나가는 속도는 빠른데….] 이런 조직적인 사기 범죄를 신고하고도 피해자들이 경찰과 검찰로부터 돌려받게 된 것은 더이상 수사를 진행할 수 없다는 이런 처분 결과 통지서들뿐입니다. 수사기관을 비웃듯이 사기 행각을 이어가는데, 피해자들이 사기를 막아보겠다고 1원씩 보내고 있는 이 상황이 요즘 말로 웃픈 현실인 것 같습니다. ...
  • 쓰레기봉투 안 '793억' 그림…도둑맞은 클림트 작품 회수

    쓰레기봉투 안 '793억' 그림…도둑맞은 클림트 작품 회수

    ... 있던 검은색 쓰레기봉투를 꺼냈는데, 그 안에서 여인의 초상이 나온 겁니다. 아직 공식 감정 결과는 나오지 않은 상태. 하지만 갤러리 측은 그림이 원본과 똑같다며 훌륭한 상태로 보존됐다고 반기고 ... 갤러리에 전시되기 전 사라졌습니다. 당시에 단서라고는 갤러리 지붕 위에서 발견된 액자틀뿐이어서 수사도 성과를 내지 못했습니다. 현지 언론들에선 이 작품의 발견이 크리스마스 선물이라는 미술계의 ...
  • '윤씨 체모' 석연찮은 감정…당시 국과수도 조작 정황

    '윤씨 체모' 석연찮은 감정…당시 국과수도 조작 정황

    [앵커] 검찰의 조사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당시 담당자들로도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경찰뿐 아니라, 국과수도 조작에 관여한 정황이 나왔기 때문입니다. 최규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 8차사건 당시 윤씨가 범인으로 지목된 결정적인 증거는 '방사성 동위원소' 감정 결과였습니다. 사건 현장의 체모에 포함된 '성분'과 '형태'가, 윤씨의 ...
  • 강압수사로 자백 받아냈나…'화성 8차' 경찰 3명 조사

    강압수사로 자백 받아냈나…'화성 8차' 경찰 3명 조사

    [앵커]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을 직접 조사하겠다고 밝힌 검찰이 30년 전에 수사를 맡았던 경찰관 3명을 최근에 소환해 조사한 것으로 JTBC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이 가운데는 당시 ... 씨를 검거했고 자백을 받아냅니다. 이때 윤씨를 신문해 자백을 받은 장모 순경을 비롯해, 당시 수사경찰 3명을 검찰이 최근 소환조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강압수사로 자백을 받아낸 건지 아닌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8차 화성 살인사건, 검찰이 직접 수사한다 유료

    '억울한 옥살이' 논란이 제기된 8차 화성 연쇄살인 사건을 검찰이 직접 수사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당시 경찰의 강압수사 여부에 대해서도 수사가 이뤄질 수 있어 이 사안이 검·경 갈등으로 ... 행위 등 직무상 범죄 등에 대해 검찰이 직접 조사를 해달라”고 밝힌 상황이다. 만일 검찰 수사 결과 과거 경찰의 강압 수사나 허위 자백 강요 등 정황이 포착될 경우 경찰은 큰 타격을 입게 ...
  • [신용호 논설위원이 간다] “공수처법되면 수사 더 할 이유 없어” “백원우팀 핵폭탄 된다”

    [신용호 논설위원이 간다] “공수처법되면 수사 더 할 이유 없어” “백원우팀 핵폭탄 된다” 유료

    ━ 하명 수사·유재수 의혹 '총선 화약고' 되나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해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곧 검찰 조사를 받을 것으로 ... 장관이) 인사를 하면 정리가 되는 거다. 어차피 정해져 있는 과정이다.” 검찰이 명분이 있으니 수사를 한 거 아니냐. “명분이야 그냥 갖다 붙인 거다.” 수사 결과가 나오면 어떻게 되나. ...
  • 한국당 “조국형 범죄 공천 배제, 막말 물의자도 제외” 유료

    ... 이력이 있는 사람에 대해선 “그런 부분들은 '감점' 항목에 들어가 있다”며 “이는 향후 상세히 말씀드릴 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4월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건으로 수사를 받은 의원들에 대해선 “공천 신청 시점까지 패스트트랙 사건의 하급심 결과가 나올 수 있겠느냐”고 말해, 사실상 불이익을 주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찬주 전 대장 입당 … "공천은 별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