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검찰 내 “방패막이 사라졌다…권력 수사 올스톱 위험”

    검찰 내 “방패막이 사라졌다…권력 수사 올스톱 위험” 유료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전격 사퇴하자 검찰 안팎에서는 여당의 '검찰 흔들기'가 계속된 만큼 “올 것이 왔다”는 반응이 나왔다. 월성 원전 경제성 조작 의혹 등 '살아 있는 권력' 수사의 동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됐다. 한 검사는 “'거악척결'을 통해 국민을 보호한다는 사명감으로 진행된 수사가 일부 현 정권 인사들에 의해 인권유린으로 폄훼됐다”며 “그러다 ...
  • 민변도 “중수청 설치 신중해야”…변협 “검찰 수사권 박탈, 권력비리 수사력 약화” 유료

    윤석열 검찰총장 사퇴의 직접적 원인이 된 여권의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립 방안에 대해 진보 진영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진보 성향 변호사 단체인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은 4일 사법센터 명의로 입장문을 내고 “수사와 기소가 분리되면 권력형 비리 수사를 포기하는 것이라는 윤 총장 발언은 일방적 주장에 불과하다”면서도 “중수청 법안에도 우려스러운 ...
  • [view] "국민 지킬 것"…대선 1년 앞 윤석열, 링 앞에 서다

    [view] "국민 지킬 것"…대선 1년 앞 윤석열, 링 앞에 서다 유료

    ... 향해 직격탄을 날리고 떠났다. 두 사람은 내년 대선을 앞두고 서로 정치적 대척점으로 향하고 있다. '윤석열의 사흘'은 메시지였다. 그는 중앙일보 등 언론 인터뷰(2~3일)에서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치에 반발하며 “역사의 후퇴다” “직을 걸겠다”며 배수진을 쳤다. 3일에는 대구 고검·지검을 찾아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은 '부패완판'(부패가 완전히 판치게 된다)”이라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