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부부의 세계' 김희애X박해준, 아슬하고 치명적인 '숨멎' 포스터 공개

    '부부의 세계' 김희애X박해준, 아슬하고 치명적인 '숨멎' 포스터 공개

    ... 요동친다. 박해준은 찰나의 배신으로 늪에 빠진 지선우의 남편 '이태오'를 연기한다. 감정적이고 즉흥적이지만 유약함 마저 로맨틱한 인물. 서로가 전부였던 지선우와 이태오가 운명의 수렁에 빠지면서 부부의 민낯이 거침없이 드러난다. '부부의 세계' 제작진은 "김희애와 박해준의 진가를 포스터 한 컷만으로 확인할 수 있다. 강렬하고 치명적인 김희애의 포스와 감정을 ...
  • [남정호의 시시각각] 총선용 '반일 감정 조장'이란 자살골

    [남정호의 시시각각] 총선용 '반일 감정 조장'이란 자살골

    ... 이라크 전쟁이다. 부시가 2003년 이라크 침공을 강행하자 지지율은 20%포인트나 올랐다. 하지만 그때뿐이었다. 부시가 침공 명분으로 삼았던 대량살상무기는 발견되지 않고 미국이 전쟁의 수렁에서 허덕이자 그의 인기는 끝없이 추락했다. 결국 9·11 사태 직후 92%까지 올랐던 지지도는 퇴임 때 23%로 추락, 최악의 대통령으로 꼽히게 됐던 것이다. 강제징용 문제도 마찬가지다. ...
  • “어차피 죽는다” 전염병 무서워 탈영…총 맞을 걱정보다 감염 공포

    “어차피 죽는다” 전염병 무서워 탈영…총 맞을 걱정보다 감염 공포

    ... 참화를 겪는 십자군을 표현한 판화 '나일강의 십자군'은 프랑스 출신 귀스타브 도레(Gustave Dore)의 작품이다. 십자군은 이듬해 1월 도시를 불태우고 예루살렘으로 출발한 뒤에 전염병 수렁에서 빠져나올 수 있었다. 2차 십자군 원정에서도 장티푸스ㆍ이질로 추정되는 전염병이 번졌다. 프랑스 병사는 맞서 싸우는 투르크 군대가 무서워서가 아니라 전염병 공포 때문에 전장에서 도망쳤다. ...
  • '부부의 세계' 김희애의 강렬한 귀환! 1차 티저 공개

    '부부의 세계' 김희애의 강렬한 귀환! 1차 티저 공개

    ... 요동친다. 박해준은 찰나의 배신으로 늪에 빠진 지선우의 남편 '이태오'를 연기한다. 감정적이고 즉흥적이지만 유약함 마저 로맨틱한 인물. 서로가 전부였던 지선우와 이태오가 운명의 수렁에 빠지면서 부부의 민낯이 거침없이 드러날 예정. 호소력 짙은 연기를 선보일 두 배우의 시너지 역시 '부부의 세계'를 기대하게 만드는 이유다. 티저 영상이 공개되자 시청자 반응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남정호의 시시각각] 총선용 '반일 감정 조장'이란 자살골

    [남정호의 시시각각] 총선용 '반일 감정 조장'이란 자살골 유료

    ... 이라크 전쟁이다. 부시가 2003년 이라크 침공을 강행하자 지지율은 20%포인트나 올랐다. 하지만 그때뿐이었다. 부시가 침공 명분으로 삼았던 대량살상무기는 발견되지 않고 미국이 전쟁의 수렁에서 허덕이자 그의 인기는 끝없이 추락했다. 결국 9·11 사태 직후 92%까지 올랐던 지지도는 퇴임 때 23%로 추락, 최악의 대통령으로 꼽히게 됐던 것이다. 강제징용 문제도 마찬가지다. ...
  • [이철호 칼럼] 문 대통령은 7년 전에 이미 해답을 알고 있었다

    [이철호 칼럼] 문 대통령은 7년 전에 이미 해답을 알고 있었다 유료

    ... 댓글 사건 당시 '문재인 의원'의 성명서다. “진실을 은폐하고 경찰과 검찰 수사는 방해받고 있다.…시간을 끌수록, 진실을 덮으려 하면 할수록,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물론 박근혜 정부가 깊은 수렁에 빠지게 될 것이다.” 그러면서 “검찰 수사에 부당한 외압을 중지하고 드러난 사실은 엄중히 문책하라”고 요구했다. 문 대통령은 7년 전에 이미 답을 알고 있었던 것이다. 이철호 중앙일보 ...
  • [마음 읽기] 꽃짐을 진 당나귀

    [마음 읽기] 꽃짐을 진 당나귀 유료

    ... 자신이 진 무거운 짐을 꽃짐이라고 생각하게 된, 귀엽지만 당당하고 의젓한 당나귀 한 마리를. 고통과 불행이 없는 사람은 없다. 한때 진흙탕 길을 걷지 않는 인생은 없다. 내가 고통의 수렁에 깊게 빠져 있었을 때 “아주 죽으라는 법은 없어요.”라는 말을 들었던 기억이 내게도 있다. 그리고 스스로 고통을 겪는 때도 있지만, 다른 사람의 불행을 통해서도 우리는 고통을 경험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