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능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유치원·초등 저학년 27일 등교…추가 인력 3만여 명 지원

    유치원·초등 저학년 27일 등교…추가 인력 3만여 명 지원

    ... 종합감사도 하지 않겠다는 방침입니다. JTBC 핫클릭 친구랑 '거리두기' 잘 될까…소셜미디어 '등교 후기' 보니 대구선 기숙사 입소 고3 확진…전원 귀가, 학교 폐쇄 마스크 쓰고 모의수능…비닐장갑 끼고 일일이 시험지 배부 80일 만에 교문 열며…등교 첫날, 달라진 학교 풍경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
  • 27일부터 초등 1·2학년 등교 "인원 3분의2 안 넘도록 권고"

    27일부터 초등 1·2학년 등교 "인원 3분의2 안 넘도록 권고"

    ... 종합감사도 하지 않겠다는 방침입니다. JTBC 핫클릭 친구랑 '거리두기' 잘 될까…소셜미디어 '등교 후기' 보니 대구선 기숙사 입소 고3 확진…전원 귀가, 학교 폐쇄 마스크 쓰고 모의수능…비닐장갑 끼고 일일이 시험지 배부 80일 만에 교문 열며…등교 첫날, 달라진 학교 풍경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
  • [에디터 프리즘] 누구를 위한 등교 개학인가

    [에디터 프리즘] 누구를 위한 등교 개학인가

    ... 감염 우려가 다시 커졌고, 실제로 고3 등교 직후 조기 귀가와 학교 폐쇄 등의 혼란이 이어지고 있다. 그런데도 교육부는 기존의 학사 일정 틀에서만 움직이려는 모습이다. 무슨 자신감에서인지 수능과 순차 등교 일정에 변함은 없다고 못을 박기까지 했다. 고3도 방역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는데 말이다. 치료제나 백신이 나오기까지 당분간 코로나19와 불안한 동거가 불가피하다. 고3의 진학이나 ...
  • [인터뷰] 현직 고교 보건교사가 본 '학교 방역' 실태

    [인터뷰] 현직 고교 보건교사가 본 '학교 방역' 실태

    ... 고등학교 보건교사 : 감사합니다.] JTBC 핫클릭 80일 만에 교문 열며…등교 첫날, 달라진 학교 풍경 수저도 따로 챙겨와 1m 간격 급식…모두 '낯선 학교' 마스크 쓰고 모의수능…비닐장갑 끼고 일일이 시험지 배부 [밀착카메라] '코로나 시대의 학교생활'…선생님들도 긴장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에디터 프리즘] 누구를 위한 등교 개학인가

    [에디터 프리즘] 누구를 위한 등교 개학인가 유료

    ... 감염 우려가 다시 커졌고, 실제로 고3 등교 직후 조기 귀가와 학교 폐쇄 등의 혼란이 이어지고 있다. 그런데도 교육부는 기존의 학사 일정 틀에서만 움직이려는 모습이다. 무슨 자신감에서인지 수능과 순차 등교 일정에 변함은 없다고 못을 박기까지 했다. 고3도 방역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는데 말이다. 치료제나 백신이 나오기까지 당분간 코로나19와 불안한 동거가 불가피하다. 고3의 진학이나 ...
  • [에디터 프리즘] 누구를 위한 등교 개학인가

    [에디터 프리즘] 누구를 위한 등교 개학인가 유료

    ... 감염 우려가 다시 커졌고, 실제로 고3 등교 직후 조기 귀가와 학교 폐쇄 등의 혼란이 이어지고 있다. 그런데도 교육부는 기존의 학사 일정 틀에서만 움직이려는 모습이다. 무슨 자신감에서인지 수능과 순차 등교 일정에 변함은 없다고 못을 박기까지 했다. 고3도 방역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는데 말이다. 치료제나 백신이 나오기까지 당분간 코로나19와 불안한 동거가 불가피하다. 고3의 진학이나 ...
  • 교육부 “27일 초중고 예정대로 등교…대입 일정도 변함없다” 유료

    ... 나와야 등교를 중지하는 것이 저희 원칙이지만 학교 내 확진자가 아니라도 위험이 있다면 학교와 교육부, 교육청, 방역당국의 협의를 통해 등교를 중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등 입시 일정 연기 가능성에 대해 박 차관은 “대입 일정 원칙은 변함이 없다”며 선을 그었다. 남윤서·이태윤 기자 nam.yoonseo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