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쇼헤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IS 스토리] '아픈 손가락'에서 '난세영웅'으로…이건욱이 7년 만에 날아오른다

    [IS 스토리] '아픈 손가락'에서 '난세영웅'으로…이건욱이 7년 만에 날아오른다 유료

    ... 투수 이건욱(25)이 그랬다. 이건욱은 SK의 '아픈 손가락'이었다. 동산고 시절 전국구 에이스로 이름을 날리면서 '초 고교급 투수'로 통했고,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한일전에서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와 맞대결한 적도 있는 특급 유망주였다. 2014년 신인 1차 지명(계약금 2억원)을 받고 SK에 입단하자 팀의 기대도 온통 그에게 쏠렸다. 그러나 데뷔 후 잦은 부상으로 실력을 ...
  • 류현진 ESPN 랭킹 94위…트라웃 1위

    류현진 ESPN 랭킹 94위…트라웃 1위 유료

    ... 기록하며 시즌 개막에 맞춰 몸 상태를 끌어올리고 있다. 이 매체가 정한 랭킹에서 전체 1위는 LA에인절스 외야수 마이크 트라웃이 차지했다. 뉴욕 양키스 우완 투수 게릿 콜이 2위, 지난해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수상자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이 3위에 올랐다. 아시아 선수 중에는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가 34위로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형석 기자
  • SK 마운드, '복귀병' 이건욱-김정빈 성장에 희망 모락모락

    SK 마운드, '복귀병' 이건욱-김정빈 성장에 희망 모락모락 유료

    ... 준비하고 있어서다. 2013년 1차 지명을 받고 입단한 오른손 투수 이건욱(25)이 대표적이다. 이건욱은 학창 시절 '초 고교급 투수'로 통했고,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한일전에서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와 맞대결한 적도 있는 특급 유망주였다. 그러나 데뷔 후 잦은 부상으로 실력을 보여 주지 못한 채 재활에 오랜 시간을 매진하다 지난 2년간 사회복무요원으로 병역 의무를 마치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