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희영주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대우조선 청탁 칼럼' 송희영 전 조선일보 주필 2심서 무죄로 뒤집혀

    '대우조선 청탁 칼럼' 송희영 전 조선일보 주필 2심서 무죄로 뒤집혀

    송희영 전 조선일보 주필. [뉴스1] 대우조선해양에 유리한 칼럼과 사설을 써준 대가로 1억여원에 달하는 금품과 향응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송희영(66) 전 조선일보 주필에게 항소심이 ... 선고했다. 서울고법 형사3부(부장판사 배준현)는 9일 배임수재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송 전 주필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파기하고 무죄를 선고했다. 송 전 주필에게 ...
  • 송희영 前주필 "부정청탁 없었다" 혐의 부인…2심 첫 공판

    송희영주필 "부정청탁 없었다" 혐의 부인…2심 첫 공판

    ...성구 기자 = 대우조선해양에 우호적인 보도를 해주는 대가로 금품을 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송희영(64) 전 조선일보 주필과 박수환(60) 전 뉴스커뮤니케이션즈 대표가 항소심에서도 혐의를 부인했다. 서울고법 형사3부(부장판사 조영철)는 18일 송 전 주필과 박 전 대표의 배임수재 등 혐의 항소심 1차 공판을 진행했다. 송 전 주필 측 변호인은 "골프 모임을 ...
  • '권언유착 스캔들' 박수환 전 뉴스컴 대표, 징역 2년6개월 확정

    '권언유착 스캔들' 박수환 전 뉴스컴 대표, 징역 2년6개월 확정

    ... 이어 “계약 기간은 실제로 남 전 사장이 연임돼 재직하게 된 임기 3년과 일치하고, 용역대금은 합리적 수준을 벗어나 과도하다고 보인다”고 덧붙였다. 박 전 대표는 이번 재판뿐 아니라 송희영주필에게 자신의 회사 영업을 돕고 기사 청탁을 들어주는 대가로 4950만원 상당의 금품ㆍ향응을 제공한 혐의(배임증재)로도 재판에 넘겨진 바 있다. 지난 2월 1심에선 징역 1년에 집행유예 ...
  • "우병우 요구에 靑 홍보수석이 언론인들 만나 여론몰이"

    "우병우 요구에 靑 홍보수석이 언론인들 만나 여론몰이"

    ... 편집국장이나 정치부장을 접촉해서 잘 설명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 전 수석에 따르면 우 전 수석은 당시 조선일보에 대한 불만을 많이 말했다. 또 대우조선해양 관련 당시 송희영 조선일보 주필 수사가 있었고 확대되지 않게 해달라는 부탁을 자신이 거절해서 이러는 것 같다고도 말했다"고 전했다. 조선일보는 2016년 7월 우 전 수석 처가와 넥슨의 땅 거래 과정 의혹을 ...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대우조선 비리' 1심 무죄 박수환, 2심서 실형·법정구속

    '대우조선 비리' 1심 무죄 박수환, 2심서 실형·법정구속 유료

    ... 없었는데도 해 줄 것처럼 속였다고 보기 어렵다”며 원심과 같이 무죄를 선고했다. 박 전 대표는 송희영(64) 전 조선일보 주필에게 기사 청탁을 들어주는 대가로 수표, 현금, 골프 접대 등 4950만원 ... 인정되면서 이 사건 재판부의 심증에 적잖은 영향을 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검찰은 송 전 주필에게 징역 4년에 추징금 1억648만원, 박 전 대표에게 징역 1년을 각각 구형했다. 검찰은 ...
  • [간추린 뉴스] '배임수재' 송희영 전 조선일보 주필 기소 유료

    송희영(63) 전 조선일보 주필이 2008~2015년 1억540만원 상당의 금품과 향응을 받고 대우조선해양 등에 우호적 칼럼 등을 작성한 혐의(배임수재)로 17일 불구속 기소됐다. 검찰은 송 전 주필이 박수환 뉴스커뮤니케이션즈 대표로부터 현금·상품권 등 4940만원, 남상태 전 대우조선 사장으로부터 호화 유럽 여행경비 등 3900만원, 고재호(62) 전 대우조선 ...
  • 송희영주필은 배임수재 피의자” 유료

    송희영(62) 전 조선일보 주필이 대우조선해양 남상태(66·구속)·고재호(61·구속) 두 전직 사장의 연임 로비에 관여한 혐의로 26일 검찰에 소환돼 조사받았다.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송 전 주필은 피의자 신분이며 받고 있는 혐의는 배임수재다”고 밝혔다. 배임수재는 부정한 청탁의 대가로 이득을 취하는 행위다. 검찰에 따르면 송 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