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호근 칼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송호근 칼럼] 혁신의 척후(斥候)

    [송호근 칼럼] 혁신의 척후(斥候) 유료

    송호근 본사 칼럼니스트·포스텍 석좌교수 드디어 시작됐다. 이번에는 좀 이르다. 정권 후반기에 터져 나오는 내부 스캔들 말이다. 뇌물수수, 부정감찰, 소환장과 유서. 여기에 '논두렁 시계' 시나리오의 주인공이 귀국했으니 엎치락뒤치락 공방전이 연말 정서를 들쑤실 것이다. 어떤 사건을 먼저 요리할까. 검찰 셰프가 논두렁 시계 건을 먼저 도마에 올린다면 문재인 레스토랑의 ...
  • [송호근 칼럼] '3고 정치'로 세월은 가고

    [송호근 칼럼] '3고 정치'로 세월은 가고 유료

    송호근 본사 칼럼니스트·포스텍 석좌교수 정말 후한 평가를 내리려 안간힘을 썼다. 정권반환점에서 잠시 떠오른 좋은 일들은 곧 심란한 장면에 뒤덮였다. 인지 전광판은 어두워졌다. 할 수 없었다. 이렇게 기세등등하게 출범했던 정권은 없었다. 정의와 공정을 이렇게 늠름하게 외친 정권은 이제껏 없었다. 촛불을 민주주의의 혼불처럼 치켜들고 이미 무너진 지난 정권 인사들을 ...
  • [송호근 칼럼] 피에 젖은 경계선

    [송호근 칼럼] 피에 젖은 경계선 유료

    송호근 본사 칼럼니스트·포스텍 석좌교수 터키 동부 국경 도시 카르스(Kars)로 가는 길은 멀었다. 이슬람의 신비를 간직한 도시 카르스는 오르한 파묵이 쓴 소설 『눈』의 무대다. 보스포러스 해협을 건넌 버스는 끝없이 펼쳐진 초원지대를 한나절 달렸다. 지평선 위로 카라반 숙소인 세라이가 가끔 스쳤다. 해질 무렵 도착한 카르스는 모래 바람에 잠겨 있었다. 흙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