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주뻘 동급생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손주뻘 동급생은 "왕언니·아저씨" 교수님은 "선배님" 호칭 유료

    6074 대학생 새내기를 뭐라고 불러야 할까. 동급생들로선 난감할 수 있다. 할아버지(할머니) 또는 큰아버지(큰어머니)뻘 되는데, 그렇다고 “할머니”라고 부르기도 조심스럽다. 6074들이 먼저 고민을 해결해 준다. 조선대 새내기(2014학번) 윤기숙(70·여)씨는 손녀뻘 '친구들'에게 자신을 “언니”라고 부르게 했다. 처음엔 어려워하던 학생들과 자연스레 어울리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