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종수 객원기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2016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거침없는 이세돌, 4강 진출

    [2016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거침없는 이세돌, 4강 진출 유료

    ... 치고 나오는 끝내기도 작지 않아 도처가 바쁘다. 83의 자리를 따내는 패의 공방으로 100여 수나 더 버티는 끈기를 보여준 탕웨이싱은 결국, 286수에 돌을 거뒀다. 이세돌 4강 진출. 4강전부터는 중앙일보 정아람 기자가 바통을 넘겨받는다. 현대바둑 60년사에 여기자가 쓰는 최초의 신문관전기, 기대가 크다. 188수 다음 줄임. 백 불계승. 손종수 객원기자
  • [2016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거침없는 이세돌, 4강 진출

    [2016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거침없는 이세돌, 4강 진출 유료

    ... 치고 나오는 끝내기도 작지 않아 도처가 바쁘다. 83의 자리를 따내는 패의 공방으로 100여 수나 더 버티는 끈기를 보여준 탕웨이싱은 결국, 286수에 돌을 거뒀다. 이세돌 4강 진출. 4강전부터는 중앙일보 정아람 기자가 바통을 넘겨받는다. 현대바둑 60년사에 여기자가 쓰는 최초의 신문관전기, 기대가 크다. 188수 다음 줄임. 백 불계승. 손종수 객원기자
  • [2016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안정보다 변화를 추구하는 풍운아

    [2016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안정보다 변화를 추구하는 풍운아 유료

    ... 종반에 이런 뒤집기를 당하면 회생이 불가능하다. 좌하 쪽 흑 4점을 끊어 잡은 이세돌의 선택에 비난이 쏟아진다. 쉽게 갈 수 있는 길을 외면하고 스스로 맹수가 날뛰는 밀림으로 뛰어들었다는 얘기다. 과연, 이대로 끝일까, 하는 순간 이세돌의 팔이 우상귀로 쭉 뻗어간다. 70은 타이밍 절묘한 선수. 그냥 흑A로 막으면 걸려드니 71은 정수. 손종수 객원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