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도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식의 엔드게임] 김광현과 '행운의 자격'

    [김식의 엔드게임] 김광현과 '행운의 자격' 유료

    ... 이번에도 헛스윙. 몸쪽을 파고드는 커브(113㎞)에 카살리는 몸을 피했다. 볼카운트 1볼- 2스트라이크에서 김광현은 몸쪽 낮은 곳을 파고드는 슬라이더(134㎞)를 던졌다. 카살리는 또 헛스윙. 속도차와 좌우 코너워크를 충분히 이용한 피칭이었다. 송재우 MBC플러스 해설위원은 "김광현은 힘으로 타자들을 상대하는 게 아니다. KBO리그 베테랑답게 구종의 다양화와 구속의 차이를 활용하고 있다"며 ...
  • [김식의 엔드게임] 김광현과 '행운의 자격'

    [김식의 엔드게임] 김광현과 '행운의 자격' 유료

    ... 이번에도 헛스윙. 몸쪽을 파고드는 커브(113㎞)에 카살리는 몸을 피했다. 볼카운트 1볼- 2스트라이크에서 김광현은 몸쪽 낮은 곳을 파고드는 슬라이더(134㎞)를 던졌다. 카살리는 또 헛스윙. 속도차와 좌우 코너워크를 충분히 이용한 피칭이었다. 송재우 MBC플러스 해설위원은 "김광현은 힘으로 타자들을 상대하는 게 아니다. KBO리그 베테랑답게 구종의 다양화와 구속의 차이를 활용하고 있다"며 ...
  • [김식의 야구노트] 커터 갈아 거듭난 '뉴'현진

    [김식의 야구노트] 커터 갈아 거듭난 '뉴'현진 유료

    ... 류현진의 직구는 평균 시속 146.5㎞(최고 149.6㎞)였다. 여기에 평균 116.9㎞의 커브, 평균 131.9㎞의 체인지업, 127.7㎞의 슬라이더 등을 현란하게 던졌다. 구종 간 속도차로 타자의 타이밍을 빼앗는 체인지 오브 페이스(change of pace)의 진수를 보여줬다. 류현진의 피칭 효율을 극대화한 건 커터였다. 타순이 한 바퀴 돈 후 2번 카브레라를 다시 만났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