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잡음 대신 화음…KIA 윌리엄스 감독과 조계현 단장

    잡음 대신 화음…KIA 윌리엄스 감독과 조계현 단장 유료

    ... 경우가 많다. 팬들 사이에서 트레이드 찬반 토론까지 이뤄진다면 대부분의 거래는 '잡음'만 내고 끝낸다. 이런 면에서 2020년 KIA의 행보는 특별하다. 빠르고 과감한 의사결정으로 올해만 건의 트레이드를 진행했다. KIA는 지난 1월 외야수 박준태(29)와 현금 2억원을 키움에 주고, 내야수 장영석(30)을 받았다. 6월에는 홍건희(28)를 두산에 내주며, 내야수 류지혁을 ...
  • 소형준, 첫 번째 슬림프 탈출 원동력 세 가지

    소형준, 첫 번째 슬림프 탈출 원동력 가지 유료

    최근 등판한 4경기 연속 QS에 성공한 소형준. IS포토 KT 신인 우완 투수 소형준(19)이 첫 번째 슬럼프를 이겨냈다. 가지 이유가 있다. 소형준은 최근 등판한 4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해냈다. 평균자책점은 1.46. 소형준은 1일 수원 SK전에서 6⅔이닝 무실점을 기록하며 6월 3일 수원 두산전 이후 일곱 경기 만에 ...
  • 잡음 대신 화음…KIA 윌리엄스 감독과 조계현 단장

    잡음 대신 화음…KIA 윌리엄스 감독과 조계현 단장 유료

    ... 경우가 많다. 팬들 사이에서 트레이드 찬반 토론까지 이뤄진다면 대부분의 거래는 '잡음'만 내고 끝낸다. 이런 면에서 2020년 KIA의 행보는 특별하다. 빠르고 과감한 의사결정으로 올해만 건의 트레이드를 진행했다. KIA는 지난 1월 외야수 박준태(29)와 현금 2억원을 키움에 주고, 내야수 장영석(30)을 받았다. 6월에는 홍건희(28)를 두산에 내주며, 내야수 류지혁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