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광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18년 만에 FA 된 고효준 “2~3년은 자신 있다”

    18년 만에 FA 된 고효준 “2~3년은 자신 있다”

    ... '롯데에서 은퇴하고 싶다“고 말했다. [뉴스1] 9년이면 얻는 프로야구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18년 만에 얻은 선수가 있다. 롯데 자이언츠 왼손 투수 고효준(36)이다. 2002년 세광고를 졸업하고 롯데에 입단한 고효준은 SK, KIA를 거쳐 2018시즌을 앞두고 2차 드래프트를 통해 16년 만에 롯데로 돌아왔다. 지난해 다소 아쉬운 성적 때문에 연봉 삭감(1억원&ra...
  • 18년 만에 FA 된 고효준 “2~3년은 자신 있다”

    18년 만에 FA 된 고효준 “2~3년은 자신 있다”

    ... '롯데에서 은퇴하고 싶다“고 말했다. [뉴스1] 9년이면 얻는 프로야구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18년 만에 얻은 선수가 있다. 롯데 자이언츠 왼손 투수 고효준(36)이다. 2002년 세광고를 졸업하고 롯데에 입단한 고효준은 SK, KIA를 거쳐 2018시즌을 앞두고 2차 드래프트를 통해 16년 만에 롯데로 돌아왔다. 지난해 다소 아쉬운 성적 때문에 연봉 삭감(1억원→9000만원)의 ...
  • [김인식의 클래식] 기장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를 바라보며

    [김인식의 클래식] 기장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를 바라보며

    ... 뉴악에서 열린 1회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는데 당시 멤버가 선동열(고려대) 조계현(군산상고) 김건우(선린상고) 등이다. 1994년 14회 대회 우승을 달성했을 때는 이승엽(경북고) 박정진(세광고) 김선우(휘문고) 등 투타 멤버가 탄탄했다. 대부분의 선수가 프로에서도 두각을 나타냈다. 2000년 19회 대회 우승 때도 마찬가지다. 당시 캐나다 애드먼튼에서 열린 대회에서 이대호(경남고) ...
  • 올해 2관왕 유신고 대통령배도 들까

    올해 2관왕 유신고 대통령배도 들까

    ... 무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 대통령배 전적 및 일정 「 ◆대통령배 전적 (30일) 유신고 7-0 북일고 충암고 6-4 광주일고 대구고 3-1 휘문고 부산고 4-3 세광고 ◆오늘의 대통령배 (31일·4강전) 유신고-충암고 (오후 3시) 대구고-부산고 (오후 6시) 」 청주=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18년 만에 FA 된 고효준 “2~3년은 자신 있다”

    18년 만에 FA 된 고효준 “2~3년은 자신 있다” 유료

    ... '롯데에서 은퇴하고 싶다“고 말했다. [뉴스1] 9년이면 얻는 프로야구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18년 만에 얻은 선수가 있다. 롯데 자이언츠 왼손 투수 고효준(36)이다. 2002년 세광고를 졸업하고 롯데에 입단한 고효준은 SK, KIA를 거쳐 2018시즌을 앞두고 2차 드래프트를 통해 16년 만에 롯데로 돌아왔다. 지난해 다소 아쉬운 성적 때문에 연봉 삭감(1억원→9000만원)의 ...
  • 18년 만에 FA 된 고효준 “2~3년은 자신 있다”

    18년 만에 FA 된 고효준 “2~3년은 자신 있다” 유료

    ... '롯데에서 은퇴하고 싶다“고 말했다. [뉴스1] 9년이면 얻는 프로야구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18년 만에 얻은 선수가 있다. 롯데 자이언츠 왼손 투수 고효준(36)이다. 2002년 세광고를 졸업하고 롯데에 입단한 고효준은 SK, KIA를 거쳐 2018시즌을 앞두고 2차 드래프트를 통해 16년 만에 롯데로 돌아왔다. 지난해 다소 아쉬운 성적 때문에 연봉 삭감(1억원→9000만원)의 ...
  • [김인식의 클래식] 기장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를 바라보며

    [김인식의 클래식] 기장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를 바라보며 유료

    ... 뉴악에서 열린 1회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는데 당시 멤버가 선동열(고려대) 조계현(군산상고) 김건우(선린상고) 등이다. 1994년 14회 대회 우승을 달성했을 때는 이승엽(경북고) 박정진(세광고) 김선우(휘문고) 등 투타 멤버가 탄탄했다. 대부분의 선수가 프로에서도 두각을 나타냈다. 2000년 19회 대회 우승 때도 마찬가지다. 당시 캐나다 애드먼튼에서 열린 대회에서 이대호(경남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