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탄절 모습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주말&여기] 서울에서 법정스님을 만나다…성북동 길상사

    [주말&여기] 서울에서 법정스님을 만나다…성북동 길상사 유료

    ... 키가 큰 관음보살상이 가장 먼저 눈에 띈다. 천주교 신자인 조각가 최종태가 종교 간 화해와 화합을 염원하며 기증한 작품이다. 창건 법회 때 김수환 추기경이 축사를 했고, 석가탄신일과 성탄절에는 서로 축하 현수막을 내건다. 언제 봐도 흐뭇하고 아름다운 모습이다. 길상사 경내는 울창하지 않아도 숲의 느낌이 제법 진하고, 잘 가꾼 정원을 보는 듯하다. 보호수를 비롯한 고목이 많고, ...
  • 마오쩌둥 “포로는 훗날 우리 선전원 될 것이니 대우해라”

    마오쩌둥 “포로는 훗날 우리 선전원 될 것이니 대우해라” 유료

    ... 팔을 벌렸다. “두핑(杜平·두평) 동지를 기억 못 할 리가 있나. 마오 주석의 편지 전해주던 모습이 아직도 생생하다.” 두 사람은 할 얘기가 많았다. 귓속말이 그치지 않았다. 술잔도 수없이 ... 담당했다. 직급도 높았다. 지휘관 서열 3위였다. 스탈린 “유엔군 포로는 중국군이 관리를” 성탄절 특식 먹는 미군 포로들. 1951년 12월 24일, 평안북도 벽동. [사진 김명호] 스탈린은 ...
  • 마오쩌둥 “포로는 훗날 우리 선전원 될 것이니 대우해라”

    마오쩌둥 “포로는 훗날 우리 선전원 될 것이니 대우해라” 유료

    ... 팔을 벌렸다. “두핑(杜平·두평) 동지를 기억 못 할 리가 있나. 마오 주석의 편지 전해주던 모습이 아직도 생생하다.” 두 사람은 할 얘기가 많았다. 귓속말이 그치지 않았다. 술잔도 수없이 ... 담당했다. 직급도 높았다. 지휘관 서열 3위였다. 스탈린 “유엔군 포로는 중국군이 관리를” 성탄절 특식 먹는 미군 포로들. 1951년 12월 24일, 평안북도 벽동. [사진 김명호] 스탈린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