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추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현상의 시시각각] 이재명의 싸움법

    [이현상의 시시각각] 이재명의 싸움법 유료

    ... 이해하지 못한 소치이거나 독선이라고밖에 할 수 없다. 이런 식이라면 정부 핵심 정책인 소득주도 장의 부작용을 지적한 한국개발연구원(KDI)은 개발 시대의 적폐로 찍혀 해체하자는 소리를 들을 ... 특권 문제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없다. 흙수저도 없는 무수저 출신의 서민 정치인이라면서. 성추문 사건으로 자리가 빈 서울과 부산 단체장 선거에 후보를 내지 말자는 원칙론을 들고 나왔다가 말을 ...
  • [강찬호의 시선] 문 대통령, '선택적 페미니즘' 버려야 산다

    [강찬호의 시선] 문 대통령, '선택적 페미니즘' 버려야 산다 유료

    ... 문 대통령은 김학의·장자연 사건은 공소시효가 만료됐음에도 재수사를 지시할 만큼 정적들의 '범죄'엔 추상같았다. 그러나 안희정·오거돈에 이어 박원순까지 여당발 권력형 폭력 사건은 철저히 ... 달한다. 최근 5년간 징계받은 공무원 총수(1049명)의 65%나 된다. 민주당 시의원들의 추문도 가관이다. 남 시의원이 동료 여 의원을 추행·희롱한 사건이 잇따라 터져 제명 ...
  • 집값 올려놓고 與는 "서울 천박"···수도이전 개헌론 후폭풍

    집값 올려놓고 與는 "서울 천박"···수도이전 개헌론 후폭풍 유료

    ... 발언하기도 했다. 야당은 당장 서울을 폄훼하는 발언이라며 반발했다.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은 25일 페이스북에서 “졸지에 대한민국의 수도와 제2 도시가 천박하고 초라한 도시가 됐다”며 “정작 지금 부산과 서울을 부끄럽게 만든 건 오거돈, 고 박원순 두 민주당 단체장의 추행 추문”이라고 비판했다. 위문희·편광현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